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보도자료

공지사항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시리아 어린이 생명 구호 위한 후원 호소

2017.04.12

 

“아가야, 안녕이라고 말해줘…” 다시는 볼 수 없는 9개월 쌍둥이


시리아 화학무기 추정 공격에 어린이 27명 사망 ‘참극’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시리아 어린이 생명 구호 위한 후원 호소


- 유니세프한국위원회가 최소 27명의 어린이가 숨진 것으로 파악되는 시리아 화학 무기 추정 공격에 관심과 후원을 호소하며 내전으로 고통 받는 어린이들의 자료와 영상을 공개했다. 


- 오는 15일까지 ‘시리아 어린이들의 잃어버린 6년’ 캠페인 페이지를 통해 시리아 어린이들의 모습을 전하고 후원을 독려한다.


- 최근 화학 무기 추정 공격으로 숨진 어린이 희생자 수는 최소 27명이며, 어린이를 포함한 부상자도 546명에 달한다. 

 

 

△ 6년 간 내전이 계속된 시리아에서 폭격의 위협 속에 불안해 하고 있는 시리아 어린이의 모습.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15일까지 온라인 캠페인을 진행하며 시리아 내전으로 희생되는 어린이들에 대한 관심과 후원을 호소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지난 4일 시리아에서 일어난 화학무기 추정 공격으로 어린이 27명이 목숨을 잃은 참사에 대한 관심과 후원을 호소하며 내전으로 고통 받는 어린이들의 자료와 영상을 공개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가 오는 15일까지 홈페이지에서 진행하는 ‘시리아 어린이들의 잃어버린 6년’ 캠페인 내용에 따르면 2013년 230만명이었던 구호 대상 아동 수는 2017년 현재 920만명으로 4배 가량 증가했다. 2016년 한 해만 해도 아동을 위협하는 공격이 2,300 차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6년간 지속된 내전으로 시리아 전역 학교의 1/3이 문을 닫았다. 교육 기회를 박탈당한 어린이는 170만명에 이른다. 또한 전쟁 이전과 비교해 2배 이상 더 많은 여자 어린이가 조혼을 강요당한다. 조혼으로 인한 이른 임신과 출산은 여자 어린이의 주요 사망 원인이다. 

 

시리아의 유니세프 구호 시설에서 폭격의 위협에서 벗어나 함께 공부하며 생활하고 있는 시리아 어린이들의 천진난만한 모습이 담긴 영상도 캠페인 페이지에 공개되었다. 학교에서 또래 친구들과 어울리며 천진하게 웃는 아이들의 모습은 최근 일어난 화학 무기 추정 공격으로 발생한 참극과 대조된다. 

 

유니세프는 지난 4일 6년 째 내전 중인 시리아 북서부 이들리브 주에서 발생한 화학 무기 추정 공격으로 최소 70명이 사망하였으며 이중 27명이 어린이이고, 어린이를 포함한 부상자도 546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 참극에서 무고한 시민들과 어린이의 피해가 고스란히 담긴 당시의 사진과 영상, 그리고 숨진 9개월 된 쌍둥이를 품에 안고 “아가야, 안녕이라고 말해줘, 마지막 인사해줘야지…”라고 통곡하는 아빠 알 유세프의 이야기가 전 세계에 알려지면서 국제 사회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앤서니 레이크 유니세프 총재는 즉각 공식 성명을 통해 “시리아 어린이들은 너무 오랜 동안  많은 희생을 치뤄왔으며 계속되는 잔인한 공격을 멈출 수 있는 권한과 능력이 있는 사람들은 당장 이를 종결지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내전으로 포위되어 인도주의적 지원의 손길 조차 닿지 못하는 지역에만 28만명의 어린이가 고통 속에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기르트 카펠래레 유니세프 중동 지역 국장 역시 "어린이를 살해하는 범죄는 더 이상 용납될 수 없다"며 "모든 전쟁 당사자들이 이 비극을 멈춰야 한다"고 호소했다. 유니세프는 현재 이 지역에서 환자 응급 조치와 진료소와 병원, 구급차 등을 지원 중이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정현 팀장은 “6년 간 이어진 전쟁으로 많은 시리아 어린이들이 목숨을 잃었고 살아남은 어린이들도 두려움에 떨고 있다”며 “어린이들이 전쟁의 아픔을 극복하고 웃음을 되찾을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이 후원에 동참해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시리아 어린이를 돕고 싶다면 유니세프 홈페이지(www.unicef.or.kr)에서 후원을 신청할 수 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