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설립이념

유니세프 설립이념 이미지

어린이가 살기좋은 세상은
모두가 살기좋은 세상입니다

MORE

역사

유니세프 역사 이미지

1946년 창립된 유니세프의 역사를 알아보세요

MORE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보도자료

공지사항

유니세프한국위원회-DQ Institute 모든 어린이가 행복한 디지털 세상 위해, 디지털 지능 높이기 캠페인 펼쳐

2018.02.06

 

유니세프한국위원회-DQ Institute

모든 어린이가 행복한 디지털 세상 위해, 디지털 지능 높이기 캠페인 펼쳐

 

  • 2월 6일 안전한 인터넷의 날(Safer Internet Day) 맞아, 건강한 온라인 놀이 문화 조성을 위해 디지털 지능 높이기 캠페인 (#DQEveryChild) 시작

 

  • 디지털 이용 시간 조절, 사이버 폭력 대처, 사이버 보안 등 디지털 시대를 살아가는 데 필요한 역량 키우기 안내 자료 배포 및 부모 특강 개최

 

  • 유니세프의 글로벌 아동 폭력 근절 캠페인 엔드 바이올런스(#ENDviolence) 일환

 

 

(2018/02/06=유니세프한국위원회)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2월 6일 안전한 인터넷의 날(Safer Internet Day, 매년 2월 둘째 주 화요일)을 맞아 모든 어린이가 행복한 디지털 세상을 위해, 어린이의 디지털 지능(Digital Intelligence Quotient, DQ)을 높이는 디큐에브리차일드(#DQEveryChild) 캠페인을 시작한다. 디지털 이용 시간 조절 · 사이버 폭력 대처 · 사이버 보안 · 디지털 공감 · 온라인 정보 선별 · 디지털 발자국 관리 등 디지털 시대를 살아가는 데 필요한 역량을 어린이와 부모가 함께 갖출 수 있도록, 안내책자를 배포하고 부모특강을 진행할 예정이다. 첫 번째 부모 특강은 2월 10일(토) 8~12세 자녀를 둔 서울 지역 유니세프 후원자를 대상으로 열린다. 국제적인 디지털 교육 싱크 탱크 디큐 인스티튜트(DQ Institute)와 함께하는 이 캠페인은 8~12세 어린이의 DQ 향상을 위한 10시간 온라인 교육 프로그램 ‘디큐 월드(DQ World, www.DQWorld.net)’를 활용한다.


본 캠페인은 건강한 온라인 놀이 문화를 권장하는 유니세프한국위원회 놀 권리 캠페인 및 유니세프의 글로벌 아동 폭력 근절 캠페인 ‘엔드 바이올런스(#ENDviolence)’의 일환이다.


전 세계적으로 인터넷 사용자 3명 중 1명은 어린이다. 처음 온라인에 접속하는 어린이는 매일 17만 5천 명 이상 늘어난다. 0.5초마다 어린이 1명이 처음 온라인에 접속하는 셈이다. 어린이들은 디지털 세계에서 유용한 기회를 갖고 혜택을 누리지만, 유해 콘텐츠 · 언어폭력 · 사이버 왕따 · 사생활 침해 · 인신매매 등 여러 심각한 위험에 노출된다.


2월 6일 DQ Institute와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이 발표한 DQ 보고서(2018 DQ Impact) 에 따르면, 전 세계 8~12세 어린이 2억 6천만 명이 사이버 위험에 처해 있고 2020년에는 3억 9천만 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8~12세 아동의 56%가 사이버 왕따, 게임 중독, 거짓 정보, 온라인 그루밍  등 사이버 위험에 적어도 한 번 이상 노출 된 적이 있다. 특히 자신의 스마트폰을 갖고 소셜미디어 활동을 활발하게 하는 어린이의 경우, 사이버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70%나 되고 디지털 기기나 미디어를 사용하는 시간이 1주일에 12시간 이상 늘어나게 된다.


한국의 모바일 인터넷 보급률은 109%로 OCED 35개 국 중 여덟 번째로 높다. 한국 어린이 대부분은 쉬거나 놀 틈이 생기면 온라인 게임이나 SNS에 빠져 시간을 보낸다. 특히 15~19세 한국 어린이는 평일 여가 시간 중 73%, 휴일 여가 시간 중 50.6%를 디지털 기기를 사용하며 보낸다(<2016 국민여가활동조사> 문화체육관광부, 2016).


1989년 유엔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된 ‘아동권리협약(Convention on the Rights of the Child)’에 따르면, 모든 어린이는 도움이 되는 정보를 얻고 유해한 정보와 폭력으로부터 보호 받아야 한다. 어린이는 자신의 나이에 맞게 맘껏 쉬고 놀 권리가 있다. 디지털 기기와 미디어는 어린이가 배우고 자신을 표현하며 놀이와 문화를 즐기는 데 도움이 되지만, 과도한 사용과 유해한 환경을 조심할 때에만 이를 맘껏 누릴 수 있다.


각국의 아동권리협약 이행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유엔아동권리위원회는 한국 어린이의 디지털 사용 상황을 우려해 한국 정부에 ▲ 온라인 음란물 노출 방지 장치를 강화해야 한다(2003) ▲ 심각한 인터넷 중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보를 제공하고 교육 캠페인을 늘려야 한다(2011) ▲ 휴대전화나 온라인 공간과 같이 학교 교실과 운동장이 아닌 곳에서 일어나는 새로운 형태의 학생 간 따돌림과 괴롭힘을 방지해야 한다(2011)고 권고한 바 있다.


UNICEF가 2017년 발간한 세계아동현황보고서(The State of the World’s Children 2017: Children in a Digital World) 에 따르면, 디지털 기기나 미디어를 이용하는 어린이는 점차 늘고 있으나 안전한 콘텐츠에 접근하는 방안이나 온라인에서의 위험 요소를 줄이거나 없애는 제도는 아직 미비한 상황이다. 유니세프는 디지털 시대를 사는 어린이들이 보다 안전하게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정부, 학교, 아동단체, 가족 및 어린이들이 함께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