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설립이념

유니세프 설립이념 이미지

어린이가 살기좋은 세상은
모두가 살기좋은 세상입니다

MORE

역사

유니세프 역사 이미지

1946년 창립된 유니세프의 역사를 알아보세요

MORE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보도자료

공지사항

유니세프한국위원회, 학교 폭력 근절 활동집 ‘안전한 배움터’ 발간

2018.09.27

 

폭력 없는 학교, 함께 만들어요!

유니세프한국위원회, 학교 폭력 근절 활동집

'안전한 배움터' 발간

 

 

– 폭력 없는 학교 환경을 위한 학생의 제안 행동 매뉴얼 제작 및 배포

– 교사, 학생 대상 각각 10월 4일, 10월 6일 설명회 개최 예정

 

 

△ 사진 설명=유니세프한국위원회가 발간한 학교폭력 근절 활동집 ‘안전한 배움터’

 

(2018/9/27=유니세프한국위원회) 유니세프한국위원회(사무총장 이기철)는 최근 학교 폭력 근절을 위한 글로벌 캠페인’(#ENDviloence in Schools: Safe to Learn)을 소개하는 학교 폭력 근절 활동집 ‘안전한 배움터’를 발간하고, 오는 10월 4일과 6일 설명회를 개최한다.

 

학교 폭력 근절 활동집 ‘안전한 배움터’는 학교안에서 펼칠 수 있는 옹호 활동, 전 세계적으로 진행되는 ‘유니세프 폭력 근절을 위한 청소년 선언(UNICEF End Violence Youth Manifesto)’을 포함한 다양한 교육 활동을 소개하고 있다. 교사, 학생 등 교육과 관련된 누구나 이 활동집을 다운받아 이용할 수 있다. 활동 결과를 제출할 경우 세계적인 캠페인에 한국 학생의 목소리를 담을 기회도 가지게 된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10월 4일(목) 오후 4시 교사 등 교육 관계자 대상으로, 10월 6일(토) 오후 2시 학생 대상으로 설명회를 두 차례 마련한다. 온라인을 통해 참가 신청을 할 수 있고, 설명회 참가자에게는 한정판 활동집이 제공된다.

 

이와 관련,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은 “전 세계 중학생 또래의 절반이 학교 폭력을 경험하며, 한국의 청소년들도 예외가 아닌 상황”이라며,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학교 폭력을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참여형 캠페인을 확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니세프가 2013년부터 진행해온 아동 폭력 근절 글로벌 캠페인 ‘엔드 바이올런스(#ENDviolence)’는 아동과 청소년에 대한 모든 폭력을 방지하고, 폭력으로 인해 정신적•육체적 고통을 겪고 있는 어린이를 지원한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지난2017년부터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의 협업을 통해 방탄소년단과 함께 아동 및 청소년 폭력 근절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

 

 

“학교에 가기 두려웠던 적이 있나요?”

2018년 (9월 6일) 발표된 유니세프 보고서 “An Everyday lesson: #ENDviolence in Schools”에 따르면, 전 세계 만13~15세 청소년의 절반인 1억5천만 명이 학교 안팎에서 또래 친구들로부터 폭력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한국 학생들의 학교 생활은 어떨까?

만13~15세 중학생의 15%가 한 달에 최소 한 번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한다고 답했다.

[출처: 유니세프 보고서(2017년) “A Familiar Face: Violence in the Lives of Children and Adolescents”]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