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설립이념

유니세프 설립이념 이미지

어린이가 살기좋은 세상은
모두가 살기좋은 세상입니다

MORE

역사

유니세프 역사 이미지

1946년 창립된 유니세프의 역사를 알아보세요

MORE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뉴스

이전 다음
221/238
검색 전체보기 리스트형썸네일형
공지사항 게시판입니다.

Zambia`s National Measles Campaign...

  • 2003.08.28
  • 조회수 : 8350

데이빗 베컴의 셔츠 등 경매

  • 2003.08.20
  • 조회수 : 10828

바그다드 폭탄테러로 유니세프 직원 사망

  • 2003.08.20
  • 조회수 : 8165

UNICEF Repairs Pipelines Damaged...

  • 2003.08.20
  • 조회수 : 8115

Emergency Supplies to Liberia

  • 2003.08.19
  • 조회수 : 8088

Jessica Lange shocked and deeply moved...

  • 2003.08.18
  • 조회수 : 8421

데이빗 베컴의 티셔츠 경매

  • 2003.08.18
  • 조회수 : 9538

파키스탄에서의 유니세프의 구호활동

  • 2003.08.06
  • 조회수 : 8629

UNICEF sends emergency supplies to...

  • 2003.08.05
  • 조회수 : 8304

2003 세계모유수유주간 행사

  • 2003.07.31
  • 조회수 : 16072
공지사항 게시판입니다.

Zambia`s National Measles Campaign...

⊆ Zambia’s National Measles Campaign Reaches Record Numbers LUSAKA, 26 August 2003 쭯 In one of the biggest health campaigns in Zambia’s history, nearly 5 million children between the ages of 6 months and 14 years were successfully vaccinated against measles. During a Measles Campaign Awards ceremony on 21 August, the Minister of Health, Dr. Brian Chituwo, announced that 4,955,647 children had been immunized, representing coverage of 108 per cent (Target: 4,600,916). The National Measles Campaign, which was held from 7-13 June, is part of a larger global effort to halve the number of measles deaths by 2005. Through the efforts of 17,710 committed volunteers at 3,795 vaccination posts, all types of transport were used, including bicycles, canoes and ox carts, to reach inaccessible rural areas. One of the major challenges of the campaign was to persuade resistant religious communities in remote parts of the country to vaccinate their children. This was possible due to the partnerships formed with traditional leaders, administrative authorities, the Church, NGO leaders, and the military. For this campaign, the country embarked on an intensified strategy to save the lives of Zambia’s children by applying an integrated approach that also focuses on vitamin A supplementation, deworming and malaria prevention. As a result, 1,864,818 children between the ages of 6-59 months received vitamin A supplementation (Target: 1,713,923; Coverage: 109 per cent) and 1,650,491 children between the ages of 1-5 years were dewormed (Target: 1,528,745; Coverage: 108 per cent). In Zambia, malaria, in addition to measles, is one of the major killers of children. Every year, approximately 60,000 Zambians die from malaria, 90 per cent are children under-5. A total of 75,000 Permanets were distributed after measles vaccination to every 6-59 month old child in five districts in Eastern and Northern Provinces. The Permanet bednets are preferred over ordinary nets as the insecticide coverage lasts for 2-3 years without retreatment. Consequently, more than 80 per cent of the households in the five districts received Permanets. Before the measles campaign, approximately 800,000 nets were in use in Zambia, representing coverage of 27 per cent. Overall, the support for the National Measles Campaign was unprecedented. The major partners were the Ministry of Health/Central Board of Health, Ministry of Education, Ministry of Home Affairs, religious organizations, NGOs, community-based organizations, media, Zambian Red Cross, International Federation of the Red Cross, CIDA, DFID, JICA, UN Foundation, UNICEF, USAID, WHO and The Right to Play. Private sector partners donated media messages and logistical and social mobilization support. To galvanize support from all sectors and at all levels, advocacy meetings were held all over the country. As a result, a vibrant and visible national social mobilization campaign was developed. Athlete ambassadors recruited by The Right to Play, such as the famous Zambian football player, Kalusha Bwalya, reinforced key health messages on billboards and posters. In some areas, play stations were set up at the vaccination posts where children could play games that focused on the importance of immunization. The local media aired radio jingles and TV spots and the public was bombarded with information in various forms on the campaign. Inter-personal communication was particularly effective at community level. Planning, strategic partnerships and efficient management of the mass immunization measles campaign were critical to its success, as well as a proactive approach to problems encountered during the campaign. Expressing her appreciation to the Government and partners, the UNICEF Representative, Dr. Stella Goings noted that: "The National Measles Campaign is a major achievement for Zambia and will serve as an example for future health campaigns. It has laid the groundwork for accelerating measles control and ultimately reducing measles mortality. The challenge before us now is to maintain high coverage in Zambia through a strengthened routine immunization programme." UNICEF provided/supported: · 7,178,000 measles vaccine doses · 6,028,000 vitamin A capsules · 2,000,000 doses of mebendazole · 6,319,300 auto-destruct syringes · 726,000 syringes and needles for vaccine reconstitution · 90,475 safety boxes · 6,000 vaccine carriers · 22,500 aprons · Production and printing of posters, banners, information kits, leaflets and car stickers. Funding: · Cold chain equipment (Japanese Government and JICA) · Permanets (CIDA) · Social mobilization (USAID through Zambia Integrated Health Programme) · Documentation (DFID) · Aprons, training, transport and social mobilization activities at district and provincial levels (UN Foundation) · Production of IEC materials and media campaign (International Federation of the Red Cross).

데이빗 베컴의 셔츠 등 경매

■ 유니세프 뉴질랜드위원회, 베컴의 7번 셔츠 등 경매 유니세프 뉴질랜드위원회는 8월 15일부터 25일까지 월드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의 멘체스터 유나이티드 7번 셔츠를 비롯한 기타 스포츠 용품을 www.trademe.co.nz 에서 경매하는 행사를 마련한다. 이 셔츠는 베컴이 마드리드로 소속을 옮기기 직전 기증한 셔츠로 유니세프 뉴질랜드 위원회가 영국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팀의 협조로 기증 받은 것이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유니세프에 이미 100만 파운드 이상의 기금을 후원한 바 있다. 이번 경매에는 베컴의 셔츠 외에도 우승팀 선수들이 직접 사인한 최근 FIFA 우승컵 트로피 사진 등의 스포츠 용품이 경매될 예정이다. 유니세프는 이번 행사의 수익금 전액을 전세계 어린이들의 건강, 보건, 교육 그리고 보호를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유니세프 뉴질랜드위원회 사무총장 데니스 맥킨리는 이번 행사에 대해 "우리는 이번 경매에 많은 기대를 가지고 있다. 무엇보다 스포츠 스타 베컴의 기념품을 기증 받아 기쁘고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경매가 월드 축구 스타의 물품을 소장하고 동시에 어린이도 도울 수 있는 귀중한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바그다드 폭탄테러로 유니세프 직원 사망

■ 바그다드 유엔빌딩 폭탄 테러로 유니세프 직원 사망 2003년 8월 19일(한국 날짜 8월 20일) 유니세프는 이 날 발생한 바그다드 유엔본부에 대한 차량 폭탄 테러로 유니세프 직원 1명을 포함한 다수의 유엔직원들이 사망했다고 발표하면서 이들에 대한 애도의 뜻을 전하였다. 유니세프에서 발생한 사망자는 이라크의 프로그램 조정관인 크리스토퍼 클레인 비크만 씨로 올해 32세이다. 클레인 비크만 씨는 유니세프 이라크 사무소에서 주요한 업무를 진행해온 선임 담당관으로서 사망 당시에는 사무소의 대표직을 임시 수행하고 있었다. "수많은 이라크인들과 인도주의적 단체들은 오늘의 이 사건으로 큰 고통을 받았습니다." 지난 5월 이라크를 방문하여 이라크 사무소의 직원들을 격려한 바 있는 캐롤 벨라미 유니세프 총재는 그렇게 말하였다. "크리스토퍼는 힘이 넘치고 재능있는 젊은이였습니다. 위기에 처한 이라크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는 인물이었습니다. 동료들과 친구들 사이에 평판도 좋은 인물이었고, 어린이를 정말로 잘 돌보고 보호하는 진정한 유니세프인이었습니다. 그를 잃은 것은 우리 모두에게 깊은 슬픔입니다.오늘의 이 죽음은 있을 수 없는 비극입니다.“ 유니세프는 클레인 비크만 씨를 제외한 다른 이라크의 직원들은 모두 무사하다고 밝혔다. 유니세프는 1983년부터 이라크에 사무소를 상주시켜 왔으며, 유엔빌딩으로부터 수 마일 떨어진 곳에 독립된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유니세프 직원들은 오늘 공격받은 유엔빌딩에서 열리는 회의에 정기적으로 참석해왔다. 클레인 비크만 씨는 캐나다 국적으로 유족으로는 부인과 부모가 있다. 그는 2002년 5월 이라크에 부임해왔으며, 전쟁 전과 전쟁 후 수백만 이라크 어린이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유니세프의 대규모 사업을 이끄는 실무적인 대표자 역할을 수행해왔다. 1997년 1월 유니세프에 들어온 그는 이라크에 부임하기 전 그는 코소보와 에티오피아에서 프로그램 담당관을 지냈다. 캐롤 벨라미 총재는 말했다. "오늘은 유엔가족에게 있어 매우 비극적인 날입니다. 목숨을 잃고 부상을 당한 사람의 가족에게 있어서는 비극의 정도가 훨씬 크겠지요. 우리는 그들을 위로해야 합니다."

UNICEF Repairs Pipelines Damaged...

■ UNICEF Repairs Pipelines Damaged by Explosion UNICEF today restored water services to hundreds of thousands of Baghdadis after a rocket propelled grenade ripped through one of the capital’s major water distribution pipes A major water pipeline in Baghdad that was blown up yesterday cutting off vital water supplies to over 300,000 people has been repaired by UNICEF just 24 hours after it was damaged. “An explosion left a huge hole in the side of the pipeline more than 1.5 metres across, and hundreds of thousands of litres of water came gushing out flooding motorways,” said Sa’eed Hameed, UNICEF Water Engineer. “This deprived many residents of water during the hottest month of the year. It was critical that services were restored quickly.” UNICEF staff and contractors responded to the site of the explosion and began coordinating with the Baghdad Water Authorities. For repairs to begin, the 7 Nissan Water Treatment Plant, the largest in Iraq, had to be shut down for hours, leaving 4 million people without water. “As soon as the pipeline could be isolated and shut down, the 7 Nissan plant was reactivated,” said Sa’eed. “However, that still left hundreds of thousands of people in desperate need of water.” UNICEF contractors worked up to the 23:00 curfew last night making repairs, and finished the job this morning. After testing the pipeline for leaks, the water was turned back on at 13:45 this afternoon.

Emergency Supplies to Liberia

■ UNICEF Airlifts Emergency Supplies to Liberia MONROVIA, 17 August 2003: A consignment of over half a million dollars worth of emergency relief supplies was airlifted yesterday into Monrovia, Liberia, from UNICEF’s Supply Division in Copenhagen, Denmark. The chartered DC-10 plane that landed at Roberts International Airport outside Monrovia carried 25 emergency health kits, covering the health needs of 250,000 persons for 3 months, 9.5 MT of BP-5 biscuits, oral rehydration salts (ORS), 13 MT of Therapeutic Milk, UNIMIX cereals, as well as water tanks and containers and water purification tablets. These materials will kick off UNICEF’s emergency response to the Liberian crisis. Distribution of essential drugs to health centres run by NGOs in Monrovia and Harbel started immediately. This is the first UNICEF airlift since the break-out of the third round of fighting in Monrovia that has left over 250,000 people displaced, more than 1,000 dead, and hundreds wounded. The majority of the war- affected are children. An earlier shipment of relief supplies, which was turned back for security reasons on 21 July, is due to arrive in Monrovia early next week.

Jessica Lange shocked and deeply moved...

⊆ UNICEF Ambassador Jessica Lange shocked and deeply moved by systematic rape of women and children in eastern DRC LONDON/NEW YORK/GENEVA/KINSHASA, 11 August 2003 쭯 Shocked and deeply moved by the brutal and sometimes systematic rape of women and children in eastern Democratic Republic of Congo (DRC), UNICEF Goodwill Ambassador Jessica Lange said today that the world can no longer ignore the atrocities that are being committed daily against the women and children of DRC. "Of the women and children who survive the stunning brutality, the physical, emotional and psychological damage will last a lifetime. The world must stop the horror and help the survivors. And those responsible must be brought to justice" said Ms. Lange on her return from DRC as UNICEF’s newly appointed Goodwill Ambassador. Combatants of all armed groups in DRC have committed rape and other forms of sexual violence. These abuses are widespread and systematic in eastern Congo. Women and girls are often raped during military operations as a form of punishment for allegedly "supporting the enemy" and to instil shame and fear within the community. Husbands, fathers and children are sometimes forced to watch. Many rape victims have been abducted and remain missing. Women and girls are often attacked while engaged in everyday activities 쭯 including cultivating fields, collecting firewood or walking to the market. Boys are not immune to rape. In fact, sexual violence against boys and the elderly appear to be on the increase. “It is overwhelming to witness their tremendous humanity in the face of such unspeakable brutality and the courage and strength with which they are facing the future” said Lange. “Rape is an affront to human rights, human decency and human dignity” said UNICEF Executive Director Carol Bellamy. “The world cannot be silent as rape is used as a weapon of war in eastern DRC. Children as young as five and women as old as 80 are among the victims of this extraordinary cruelty. Those who commit these horrendous crimes must never forget that they are accountable.” Closely connected to the horror of rape is the impact of the HIV/AIDS pandemic. The lethal combination of high rates of HIV rates among soldiers and the massive rape in eastern Congo means a possible death sentence for raped girls and women. Data from the Panzi hospital in Bukavu indicates that approximately 27 per cent of rape victims tested positive for HIV. Estimates indicate that 15 per cent of the population is infected in eastern DRC. The factors fuelling the spread of HIV include sexual violence, the movement of large numbers of displaced people, the breakdown of normal protective structures, the widespread presence of soldiers (especially from countries with relatively high HIV/AIDS prevalence rates such as Burundi, Rwanda, Uganda and Zimbabwe) and the absence of health care. The rape of women and children has a devastating impact on entire communities. Children have lost all aspects of their protective environment 쭯 with many schools closed, health care facilities non-existent, family members killed before their eyes, siblings forcibly recruited in the armed forces, entire families displaced and communities broken up. Many young children have lost years of schooling, are raised in camps for displaced people, are living on the streets or have been recruited by armed groups. The conflict in DRC has shattered the lives of countless children and their families. Tens of thousands of children have been recruited and are used as combatants, sex slaves, porters and cooks by all parties to the conflict. In some cases, children make up an estimated 35 per cent of the troops sent to the front lines. The conflict has also caused a massive breakdown in the economy 쭯 causing families to live in conditions of extreme poverty. Seventy per cent of the population, for example, does not have access to formal health care either because they are too poor to pay for services or because they are unable to access facilities. Rape as a tactic of war was not invented in eastern DRC. Between one quarter and one half million women are estimated to have been raped during the 1994 genocide in Rwanda. During the Balkan conflict, at least 20,000 girls and women were raped 쭯 with teenage girls particularly targeted. These examples are far from unique. Recent reports from Burundi indicate the increasing rape of girls and women by soldiers 쭯 including in one case the rape of an entire classroom of young adolescent girls. “Rape and sexual violence are not collateral damage. Nor are they inevitable in war time: they are war crimes and perpetrators must be held accountable 쭯 by their communities, by the Transitional Government and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rough the International Criminal Court” said Bellamy. Background information on DRC: · The conflict in DRC is one of the world’s worst humanitarian crisis and the most deadly war ever documented in Africa. It has claimed an estimated 3.3 million lives since 1998 쭯 mostly women, children and elderly. · More people have been killed in this conflict than in most other conflicts since WWII. · Children account for 55 per cent of the total population. · Over 12 per cent of children do not reach their first birthday. · One in eight households in eastern DRC has experienced a violent death since the start of the war in 1998. · Many children who do survive are traumatized by memories of the horrendous acts of violence against their own families and friends. · Pregnant women appear two to three times more likely than other women to die a violent death. Lack of transport and drugs as well as poor health services contribute to the problem. · DRC is the most expensive country to deliver aid to in the world (due to security, poor transport and the sheer size of the country.)

데이빗 베컴의 티셔츠 경매

■ 유니세프 뉴질랜드위원회, 베컴의 7번 셔츠 등 경매 유니세프 뉴질랜드위원회는 8월 15일부터 25일까지 월드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의 멘체스터 유나이티드 7번 셔츠를 비롯한 기타 스포츠 용품을 www.trademe.co.nz 에서 경매하는 행사를 마련한다. 이 셔츠는 베컴이 마드리드로 소속을 옮기기 직전 기증한 셔츠로 유니세프 뉴질랜드 위원회가 영국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팀의 협조로 기증 받은 것이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유니세프에 이미 100만 파운드 이상의 기금을 후원한 바 있다. 이번 경매에는 베컴의 셔츠 외에도 우승팀 선수들이 직접 사인한 최근 FIFA 우승컵 트로피 사진 등의 스포츠 용품이 경매될 예정이다. 유니세프는 이번 행사의 수익금 전액을 전세계 어린이들의 건강, 보건, 교육 그리고 보호를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유니세프 뉴질랜드위원회 사무총장 데니스 맥킨리는 이번 행사에 대해 "우리는 이번 경매에 많은 기대를 가지고 있다. 무엇보다 스포츠 스타 베컴의 기념품을 기증 받아 기쁘고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경매가 월드 축구 스타의 물품을 소장하고 동시에 어린이도 도울 수 있는 귀중한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파키스탄에서의 유니세프의 구호활동

■ 파키스탄의 홍수피해 이재민을 위한 유니세프의 구호활동 2003년 8월 4일 이슬라마마드/카라치 발 최근 최악의 홍수가 발생한 파키스탄 신드흐(Sindh) 지역에는 수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하였으며, 강물이 범람한 가운데 많은 이재민들이 질병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이 홍수는 우기에 닥친 최악의 폭우로 인한 것이며, 최근 10년 동안 이 지역에 이렇게 큰 폭우가 내린 일은 없었다. 게다가 이번 주에 추가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많은 주민들이 가구수입을 극빈층 수준으로 전락시킨 8년 동안의 한발 피해에서 채 회복되지도 않은 상태라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지금까지 사망자 수는 153명으로 보고되었으며, 카라치(Karachi), 다두(Dadu), 타타(Thatta), 자코바바드(Jacobabad), 히데라바드(Hyderabad), 라카나(Larkana), 타파카르(Thaparkar)와 시카푸르(Shikapur) 지역에서 87만 명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정된다. 의회는 바딘(Badin) 지방의 피해가 가장 심각해 이번 홍수로 약 50만 명이 집을 잃거나 어려움에 봉착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그들 중의 홍수피해자의 17%인 75,000명이 5세 미만의 어린이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어린이들은 특히 오염된 물로 인한 설사병이나 다른 질병에 감염되기 쉽다. 유니세프는 이미 피해가 가장 심한 4개 지역에 설사병 치료를 위한 구강수분보충염과 식수정화제, 식수저장을 위한 물주머니 등의 긴급구호물품을 운송하였다. “이것은 단지 첫 번째 구호활동일 뿐입니다. 유니세프는 여성과 어린이가 앞으로 몇 주 동안 많은 지원을 필요로 할 것임을 알고 있습니다. 물과 식량이 부족하게 될 것이며, 수인성질병이 발생할 위험이 높으며, 말라리아에 감염되고, 뱀한테 물리는 상황도 발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유니세프 파키스탄 사무소의 세라프 마크타브 대표는 말한다. 유니세프는 다른 유엔기구들과 협력하여 구호활동을 위해 바딘(Badin)과 타타(Thatta) 지역에 상황평가팀을 신속히 파견하였다. 바딘에서는 파키스탄 군대가 구호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17만 명의 주민들은 현재 학교와 보건소 등에 마련된 91개소의 이재민 캠프에서 생활하고 있다. 또다른 10만 명도 홍수가 가라앉아 이동이 가능해지면 이 곳으로 옮겨올 것이다. 20만 명의 이재민이 학교를 임시캠프로 사용하고 있는 신다에서는 많은 학교들이 새 학기 시작을 연기하였다. 파키스탄 정부는 홍수대책위원회를 설립하고 구호사업을 위한 실제적인 예산을 배정하였다. 유니세프와 다른 유엔기구들은 이재민들의 상황을 개선하고 생명을 구하기 위해 이 위원회와 협력하여 일할 것이다. 텐트와 랜턴, 담요, 잠자리용 시트, 식량과 위염과 결막염 치료제, 독사로 인한 상처 해독제, 의류와 주방기구들이 지금 급하게 필요한 물품들이다.

UNICEF sends emergency supplies to...

■ UNICEF sends emergency supplies to assist relief operation for flood victims in Pakistan ISLAMABAD/KARACHI, AUGUST 4: Tens of thousands of people in the Pakistan Province of Sindh have been displaced from their homes and are facing the threat of disease having seen swathes of territory inundated by severe flooding. The flooding has been caused by the worst heaviest monsoon rains recorded for tens years. More rainfall is predicted this week. Many people are still recovering from eight years of severe drought which has reduced family incomes to levels of extreme poverty So far the death toll is reported to have reached 153 with nearly 870,000 people affected in the districts of Karachi, Dadu, Thatta, Jacobabad, Hyderabad, Larkana, Tharparkar and Shikarpur. Preliminary reports suggest that the worst hit area is Badin where nearly half a million people have been displaced or stranded by the floods. An estimated 75,000 (17%) of them are children under the age of five. Young children in such circumstances are at particular risk from diarrhea caused by bad water and other diseases. UNICEF has already responded with the first consignment of emergency supplies. These include urgently needed oral dehydration salts, water purification tablets and jerry cans for distribution in four of the worst affected districts. “That was only the first response. UNICEF believes women and children will require support for many weeks to come. At the moment they face a scarcity of safe water and food but waterborne diseases are likely to erupt soon with malaria and snakebite an additional possibility” said Serap Maktav, Acting Representative of UNICEF Pakistan. UNICEF, in coordination with other UN agencies, immediately dispatched assessment teams to Badin and Thatta to assist the aid operation. In Badin, where the Pakistan Army is at the forefront of relief operations, some 170,000 people are currently living in 91 relief camps which have been established in schools and Health Units. Another 100,000 people are expected to move to these locations over the next few days as flood waters subside, making movement possible. The new school term has been delayed as many schools in Sindh are being used as temporary relief camps for up to 200,000 people. Substantial funds have been allocated for the relief work by the Pakistan Government which has established a committee to coordinate and execute operations. UNICEF and other UN agencies are working with the committee to alleviate distress and save lives. Items that are still urgently needed include tents, lanterns, blankets, sheets, food and medicines for gastroenteritis, conjunctivitis, anti-snake venom, clothes and cooking utensils.

2003 세계모유수유주간 행사

■ 세계모유수유주간 !   - 8월 1일부터 7일은 세계 모유수유주간   - 7개 병원이 새롭게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으로 임명 모유수유는 평화와 정의를 위해서도 꼭 필요 올해로 12회를 맞는 세계모유수유주간(8월 1~7일)은 유니세프의 협력기구이며, 모유수유권장운동을 펼치고 있는 전세계 24개 기구들의 협의체 WABA(World Alliance for Breastfeeding Action, 세계모유수유연맹)이 지정한 것으로 올해의 주제는 “세계화 속의 모유수유, 평화와 정의를 위한 선택 (Breastfeeding in the Globalized World for Peace and Justice)”이다. 이러한 주제를 선정한 것은 특별히 전쟁 등의 위급상황에 처해 있는 어린이들이 모유를 먹음으로써 건강하게 생존할 가능성이 훨씬 높다는데 근거하여 평화와 정의의 세상을 누리지 못하는 수많은 여성과 어린이에게 세계적으로 관심을 두자는 뜻에서이다. 8월 5일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임명식, ’모유수유의 세계화 추세’ 특강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세계모유수유주간을 맞아 8월 5일(화요일, 11시30분) 한국프레스센터(19층 국화룸)에서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임명식을 갖고 7개 병원을 새롭게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Baby Friendly Hospital)으로 임명한다. 이어서 오후 2시에는 국가인권위원회(11층, 배움터)에서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이근 한국BFHI위원장(이화여대병원 소아과 교수)의 모유수유 특강(모유수유의 세계화 추세)이 열린다. 2003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 동원산부인과 (병원장 김상현/경기도 고양시 일산구 소재)  * 그레이스병원 (병원장 황경진/경기도 고양시 일산구 소재)  * 광주 모아산부인과 (병원장 이상범/광주광역시 남구 소재)  * 익산 제일산부인과 (병원장 홍성각/전라북도 익산시 소재)  * 대한가족보건복지협회 부산지회 가족보건의원 (병원장 장영철/부산광역시 수영구 소재)  * 포항 여성아이병원 (병원장 박윤정/경상북도 포항시 소재)  * 은혜산부인과 (병원장 장부용/서울특별시 은평구 소재) 이봉주 가족의 모유수유 포스터 모유수유 주간 맞아 전국 250여개 보건소와, 산, 소아과에 배부 세계모유수유주간을 맞아 지난 5월 본회의 모유수유 홍보대사로 임명된 마라토너 이봉주 선수 가족의 행복한 모습을 담은 포스터가 제작되어 전국의 250여 개 보건소에 배포되었다. (붙임 참조) ※ 붙임자료  1) 피카소가 유니세프의 모유수유사업을 위해 기증한 작품 ‘엄마의 마음’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으로 임명되면 이 작품으로 현판을 제작하여 부착하게 된다.)  2) 2003 모유수유 홍보 포스터 (마라토너 이봉주 선수 가족)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만들기는1992년 유니세프와 세계보건기구(WHO)가 처음으로 시작한 운동으로, 지금까지 전세계 15,000개 이상의 병원이 지정되었다. 한국에서는 이번에 7개 병원이 새롭게 임명됨으로써 1994년 부산일신기독병원이 한국 최초의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으로 탄생한 이후 총 31개 병원이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으로 임명되었다.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이란 유니세프와 세계보건기구가 정한 모유수유 실천 10단계(아래)를 잘 지키는 모유수유 권장병원으로 설문을 통한 자가평가와 본회의 모유수유 전문기구인 BFHI위원회 위원들의 현장평가를 거쳐 결정된다. 모유수유 실천 10단계  1. 의료기관은 의료 요원을 위한 엄마젖 먹이기 방침을 마련한다.  2. 이 방침을 실행하기 위하여 모든 의료요원에게 엄마젖 먹이기 기술을 훈련시킨다.  3. 엄마젖의 장점을 임산부에게 교육시킨다.  4. 아기가 태어난 후 30분 이내에 엄마젖을 물린다.  5. 임산부에게 젖먹이는 방법과 아기와 떨어져 있어도 젖분비를 유지하는 방법을 자세히 가르친다.  6. 아기에게 엄마젖 이외의 다른 음식물을 주지 않는다.  7. 엄마와 아기는 한 방을 쓴다(모자동실).  8. 젖은 아기가 원할 때마다 먹인다.  9. 아기에게 엄마젖 외에 인공젖꼭지 등 다른 것을 물리지 않는다.  10. 엄마젖 먹이는 모임을 만들도록 한다. 2003년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BFH) 임명 과정 ○ 2003년 5월 1일  - 전국 698개 병원에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선정을 위한 자가평가지” 발송  - 자가평가지 발송 대상 병원   · 유니세프한국위원회의 모유수유 의료요원 교육에 참가한 병원   · 100개 이상 병상을 가진 병원   · 평가를 원하는 병원   · 월 분만건수가 150 이상인 여성전문병원   · 조산원(대한조산협회 추천) ○ 회수  - 기한(6월 7일)까지 50여부 회수 ○ 자가평가지를 분석하여, 11개 현장평가 대상 병원 선정  - 고양 미래산부인과, 고양 동원산부인과, 고양 그레이스병원, 광주 모아산부인과, 익산 제일산부인과, 대한가족보건복지협회 부산지회 모자보건센타, 포항여성아이병원, 이대목동병원, 성애병원, 은혜산부인과, 고은빛산부인과 ○ 평가 기준, 임명 점수, 일정 확정 ○ 7월1일~16일 11개 병원에 대한 방문 평가 ○ 7월22일, 회의를 거쳐 2003년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7개 확정 ○ 2003년8월5일 11시30분 프레스센터 2003년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 임명식 <끝>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