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설립이념

유니세프 설립이념 이미지

어린이가 살기좋은 세상은
모두가 살기좋은 세상입니다

MORE

역사

유니세프 역사 이미지

1946년 창립된 유니세프의 역사를 알아보세요

MORE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뉴스

이전 다음
227/242
검색 전체보기 리스트형썸네일형
공지사항 게시판입니다.

(03/6/12) To End Worst Forms of Child Labour, Nations...

  • 2003.06.19
  • 조회수 : 8604

(03/5/30) UNICEF Calls on G8 Leaders to...

  • 2003.06.19
  • 조회수 : 8020

(03/5/29) 유니세프의 신속한 알제리 긴급 구호 활동

  • 2003.06.19
  • 조회수 : 8780

(03/5/15) 조사결과, 이라크 어린이 보건 상황 악화

  • 2003.06.19
  • 조회수 : 8300

(03/5/14) 유니세프의 터키 어린이 구호활동

  • 2003.06.19
  • 조회수 : 8720

(03/5/12) 유엔아동특별총회 - 그후 1년

  • 2003.06.19
  • 조회수 : 8576

(03/5/6) 이라크전쟁은 끝났지만

  • 2003.06.19
  • 조회수 : 8124

(03/5/1) 정수약품부족으로 이라크어린이 질병에 노출

  • 2003.06.19
  • 조회수 : 9695

(03/4/26) 유니세프의 이라크 구호사업 실황

  • 2003.06.19
  • 조회수 : 8425

(03/4/26) 다시 시작된 이라크 학교수업

  • 2003.06.19
  • 조회수 : 8244
공지사항 게시판입니다.

(03/6/12) To End Worst Forms of Child Labour, Nations...

■ To End Worst Forms of Child Labour, Nations Must Fight Trafficking of Children, UNICEF Says On World Day Against Child Labour, UNICEF Highlights Link With Child Trafficking GENEVA / NEW YORK, 12 June 2003 - UNICEF said today that efforts to end the worst forms of child labour would not succeed without effective cooperative efforts to fight the trafficking of children and women within and across national borders. On World Day Against Child Labour, UNICEF pointed to estimates that the global trade in human beings is beginning to rival the illicit trafficking of arms and drugs. "How can we put an end to the most abhorrent forms of child labour when the trafficking of children and women continues unabated?" asked Carol Bellamy, Executive Director of UNICEF. "Children are increasingly treated as commodities by organized crime networks, where the profit derives from these children being sold into servitude or forced labour. We can no longer simply look at the worst forms of child labour as a shame. We have to see it as one part of an inhuman and criminal trade that must be stopped." Trafficking in humans beings is beginning to rival the illegal trade in drugs and arms, with an estimated revenue of $12 billion a year, according to a 2003 International Labour Organization report. Bellamy said children are seen by traffickers as commodities since they are more easily manipulated, on high demand and can be exploited over a longer period. Hidden from view and often from legal protection, children are lured by promises of a good education or a "better job" and smuggled across borders. Far from home or in a foreign country, trafficked children - disoriented, without papers, and excluded from any protective environment - can be forced to endure prostitution, domestic servitude, early and involuntary marriage, or hazardous and punishing labour. Although no definitive data exists on child trafficking, some estimate that 1.2 million children are trafficked each year. Girls as young as 13 (mainly from Asia and Eastern Europe) are trafficked as "mail-order brides." Girls used as domestic servants are denied access to education and often sexually abused within the homes of their "employers." In Fiji, for example, a UNICEF survey revealed that eight out of ten domestic workers reported sexual abuse by their employers. In Africa, child trafficking is recognized as a major concern in at least half of the countries, according to a study conducted by UNICEF Innocenti Research Centre. "Courageous leadership is needed from governments, who are primarily accountable for ensuring that child trafficking is criminalized and children are effectively protected from this form of exploitation." Bellamy noted that no country is free from the trade in human beings, and that efforts to stop it must be also regional and global in nature. "Many governments are already signatories to the Protocol to the Convention on the Rights of the Child on the Sale of Children, Child Trafficking and Child Pornography" Bellamy observed. "But much more needs to be done to ensure its effective implementation, including ample awareness campaigns, required legal reform, universal birth registration for children and strong international cooperation. Another important measure is granting humanitarian visas or according refugee status to trafficked children. And there is no better time to start making such commitments than today, World Day Against Child Labour." UNICEF is committed to preventing and eliminating child trafficking. Its approach focuses on helping countries to build a protective environment for children - one which safeguards them from exploitation and abuse before it happens. Such a "protective environment" is based on eight common sense actions: Governments need to show a strong political commitment to combat child trafficking: This includes ensuring that the necessary legislation is in place to outlaw trafficking and punish traffickers. Necessary resources need to be made available to ensure effective action is always guided by the best interests of the child. Laws need to be rigorously and reliably enforced, including international agreements to help prevent trafficking and facilitate the safe return of trafficked children. Attitudes and practices need to change: Getting and keeping all children in school -especially girls - would dramatically improve their protection, but 120 million children still never go to school, the majority of them girls. Awareness campaigns need to empower communities, families and children themselves to prevent trafficking. Children need to be aware of the dangers of trafficking so that they can protect themselves: Children are often lured with promises of money and a ’better life.’ To counter this, at-risk children need to be given practical skills that allow them to avoid being ensnared. This could include vocational training or income-generating activities at the community level to keep them from falling prey to false offers from traffickers. All those who interact and spend time with children need to be able to recognize the risks of trafficking and respond accordingly: Teachers need to recognize the warning signs of a troubled home. Police raiding brothels need to know to search for girls who have come from other countries and avoid stigmatizing and victimizing them further. A border guard with limited awareness of trafficking may not react when seeing young children crossing a border without their parents. Media attention is a crucial advocacy and awareness element in the fight against trafficking and in calling for the effective and systematic protection of the child victim. Reintegration and rehabilitation for vicims of trafficking: Children who have been trafficked need services to help them escape their situation, and to return home to a safe environment. Services for child victims of trafficking need to be guided by the best interests of the child, including the child’s return to a safe environment. * * *

(03/5/30) UNICEF Calls on G8 Leaders to...

UNICEF Calls on G8 Leaders to Meet Challenge of HIV/AIDS, and to Focus Prevention Efforts Among the Young Geneva / New York, 30 May 2003 UNICEF Executive Director Carol Bellamy challenged leaders from the world’s richest nations meeting at the G8 summit next week to summon the collective leadership, resources and political will needed for a "tide-turning approach" to the global AIDS crisis. She said they would otherwise be held accountable for allowing millions more people - increasingly children and young people - to needlessly suffer and die under their watch. Heads of government from Canada, France, Germany, Italy, Japan, Russia, the United Kingdom, the United States and the European Union meet on 1-3 June in the French Alps. They will tackle issues such as African development, terrorism, non proliferation, and the global economy. But the signing on Tuesday of the US White House’s $15 billion emergency AIDS bill raises the ante for other major donor nations.

(03/5/29) 유니세프의 신속한 알제리 긴급 구호 활동

■ 유니세프의 신속한 알제리 긴급 구호 활동 - 추가 물품 지원을 위해 24만 불 긴급 호소 (2003년 5월 26일, 제네바/ 알제리 발) 유니세프는 지난 5월 21일 2,000명 이상의 사망자와 9,000명 가량의 부상자를 낳은 아프리카 알제리 강진의 희생자를 돕기 위한 긴급구호 활동에 신속히 돌입했습니다. 유니세프의 첫 구호 물품들이 이미 지난 토요일 (5월 24일) 알제리에 도착했습니다. 유니세프의 구호물자 창고인 코펜하겐에서 15톤 가량의 구호 물자(12만 불 상당)를 실어 온 것입니다. 여기에는 4개의 긴급보건세트, 5개의 천막 병원 텐트, 출산 의료 키트, 오락 키트 및 아기요 이불 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특히 보건키트는 알제리 보건 당국의 요청으로 40,000명이 3개월간 사용할 수 있는 기초 의약품입니다. 유니세프 알제리 키아리 리만-팅구이리 (Liman-Tinguiri) 대표가 말합니다. "이것은 구호의 첫걸음 일 뿐입니다. 이 지역의 어린이들은 앞으로 몇 주 또는 몇 개월에 걸쳐 지속적인 도움을 필요로 하고 있습니다." 1,000여 명이 실종되고 수 천명이 집을 잃었으며 계속해서 희생자 수가 늘고 있는 가운데 유니세프 긴급 구호팀은 알제리 사람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입니다. 유니세프가 긴급 호소하고 있는 24만 불은 추가적인 물품 지원을 위해 사용되어 질 것입니다. 여기에는 가족 및 영아 위생 키트, 구강수분보충염, 비상약품키트, 정수약품, 식수탱크장비, 추가 오락키트 그리고 어린이를 위한 스포츠 용품 등이 포함될 것입니다. 이번 강진(진도 6.7)의 진원지는 부메르드주 젬우리시의 북쪽이며 이지진으로 이지역의 90%가 파손 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해당 지역의 주민들은 의료, 식수, 통신 등 기초서비스의 혜택을 거의 받을 수 없는 상황입니다. <피해 주민 7만 명 중 4만 명이 어린이> 유니세프는 지진 발생 직후 신속하게 전문가팀을 보내 지진의 피해가 가장 큰 지역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이 조사는 인구 70,000에게 피해를 주었던 지역 약 80km에서 이루어 졌는데 피해 주민 70,000명 중 40,000명이 어린이 였습니다. 리만-팅구이리 대표는 "집이 파손되었거나 집으로 돌아갈 수 없는 가족들을 위한 임시 거주지의 필요성이 절실합니다. 대체 숙소나 텐트의 부족으로 많은 가족들이 집밖에 간단한 텐트를 설치해 밤을 세거나 아직도 수백만 명이 밖에서 잠을 자는 형편"이라고 말합니다. 기초 시설과 장비가 훼손되거나 파괴됨에 따라 의료 서비스가 심각하게 피해를 입었습니다. 예를 들어 테니아 지역의 시립병원이 지진에 의해 심각하게 파손되어 응급, 수술, 출산, 소아 병동을 포함하여 병원의 80%가 파손되거나 사용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또 다른 심각한 문제는 식수 및 위생 네트워크의 파손 및 제한된 전력 공급입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가장 심각한 피해는 알제리 국민 특히, 어린이들에게 강진과 그 여진이 남긴 충격으로 판단됩니다. 사람들은 앞으로 올지 모를 재난 공포를 겪고 있으며 많은 사람들이 가족이나 친구 등을 잃었습니다. 리만-팅구이리 대표는 "유니세프가 모든 국민을 도울 수 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우리의 신속한 구호활동으로 인해 이 엄청난 피해를 입은 지역의 어린이와 여성에게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라고 말합니다. 유니세프는 국가재난대책위원회, 유엔 관련 기구와의 협력을 통해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지원할 것입니다. 유니세프는 이미 우유 7,000리터, 기저귀 2,000상자를 모술림 스카우트를 통해 레가이아 캠프에 배급될 수 있도록 한 바 있습니다. * * *

(03/5/15) 조사결과, 이라크 어린이 보건 상황 악화

■ 유니세프 조사결과, 이라크 어린이 보건 상황 악화 (Iraq Survey Finds Slide in Child Health) 이라크 어린이 중증영양실조, 전쟁 전보다 두 배 늘어 (바그다드/제네바/뉴욕, 2003.5.14) 이라크 전쟁이 발발한 이후 2개월이 지난 5월 14일 유니세프는 이라크 어린이의 영양 상태가 심각하게 악화되고 있다고 말하면서 이에 대한 긴급한 구호를 요청하였다. 바그다드 지역 어린이를 대상으로 여러 인도주의 구호기구들과 함께 유니세프가 실시한 영양실태조사에 따르면 중증 영양실조(acute malnutrition)로 고통 받는 5세 미만 어린이가 지난해에 비해 두 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렐 드 루이(Carel De Rooy) 유니세프 이라크 사무소 대표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통해 다른 지역의 상황 역시 나쁘다는 것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습니다. 전쟁 이후 이라크 어린이들은 음식을 제대로 먹을 수 없었습니다. 아직까지 충분하지 못한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오히려 점점 악화되어가고 있는 거지요."라고 말한다. 전국적으로 치안이 불안한 상태이기 때문에 유니세프는 바그다드 지역에만 한정해 영양실태조사를 실시하였다. 바그다드는 다른 지역에 비해 환경이 더 나음에도 불구하고 조사 결과 5세 미만 어린이의 7.7%가 중증영양실조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해의 중증 영양실조 비율 4%에 비해 거의 두 배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어린이가 중증 영양실조에 걸렸다는 것은 극도로 야위고 쇠약해져 가고 있음을 말해주는 것이다. 이번 조사의 대상이 제한적이기는 하지만, 조사 결과는 신뢰성 있는 자료로서 긴급구호의 지침이 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 파괴되어 거의 가동이 불가능한 상수시설에서 공급하는 안전하지 못한 물이 이러한 결과를 초래하는 주요한 원인이라고 유니세프는 말하였다. 최근 몇 주 동안 오염된 물을 마시면서 설사로 고통 받는 어린이의 수가 급격하게 불어나기 시작한 것이다. Dr. Wisam Al -Timini 유니세프 이라크사무소의 보건/영양 담당관은 치료가 시급한 탈수증 환자 어린이가 10명 중 1명 이상이라고 밝혔다. "조사 결과는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을 정확히 반영하고 있습니다. 오염된 물과 비위생적인 환경은 결국 설사병을 유발하고, 이는 다시 탈수증과 영양실조로 직결됩니다. 이러한 어린이들은 음식을 먹어도 비타민이나 영양분을 흡수하지 못해 쇠약해지므로 신속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심각한 영양실조에 걸린 어린이가 제대로 치료 받지 못하면 사망할 위험이 매우 높아집니다." 티그리스, 유프라테스 강에서만 하루에 수십만 톤의 물을 퍼 올리고 있다. 대부분의 이라크 사람들은 이 강줄기에서 식수를 얻기 때문에 이라크의 전국 1,000여 개 시설에서 우선 1차 정수처리를 한다. 그러나 상수처리시설에 약탈이 일어나 주요 기계장치를 비롯하여 많은 부속장치가 사용할 수 없게 되었을 뿐 아니라 정수처리를 위한 약품들도 도난 당하거나 못 쓰게 되었다. 송수관의 부분부분을 뜯어 가는 약탈자들은 송수관의 수압을 떨어뜨려 도시지역까지 물을 제대로 전달할 수 없도록 만들고 있다. 결과적으로, 각 가정에 배달되는 수질은 형편없이 떨어지고, 이는 결국 어린이들이 질병과 쇠약해지는 원인이 된다. Al-Timini는 말한다. "바그다드 조사 대상 어린이 중 거의 4분의3은 지난 한 달 동안에만 한 차례 이상 설사증세를 겪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훨씬 이전의 상황과 비교해 보면, 지난 몇 년 동안 영양개선으로 정상적으로 자란 어린이들의 상태가 갑자기 악화되기 시작한 것입니다. 이 같은 상황은 전쟁과 이로 인한 사회시설이 붕괴된 시점과 동시에 일어났습니다. 명확하지는 않지만, 어린이들이 중증 영양실조로 고통 받기 시작한 것은 최근의 일입니다." 2주 전, 유니세프는 식수정화제인 염소의 부족과 건기의 도래가 수인성 전염병을 증가시켜 보건상황을 위기로 몰고 갈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전쟁상황과, 병원 약탈, 보건시스템 붕괴, 상수시설 파손, 구호상황을 어렵게 하고 약탈자들을 방치하는 치안 부재 상황 등이 위기에 기여하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상수시설의 파손은 남부지역에서 폭발물로 인한 어린이 사상자를 내는 비극적 결과를 가져왔다. 물을 끓일 수 있는 연료가 부족한 바람에 어린이들이 땔감을 구하기 위해 수백 곳의 탄약창고를 뒤지는 위험을 무릅쓰고 있는 것이다. <유니세프의 활동> 유니세프는 매일 2백만 리터의 물을 이라크로 실어 나르고, 염소(Chlorine gas)와 수질정화제 등을 이라크로 들여오고 있다. 이라크 전역에서 지역 식수공급소(water station)가 해당 지역의 병원이나 의료기관에 설립되었고, 유니세프는 어린이 사망을 방지하기 위해 다른 NGO와 공동으로 영양실조 어린이를 파악, 치료해주고 있다. 치료용 우유와 고단백 비스킷 등 공급 물자들은 트럭으로 실어 날랐으며 전문 수리팀이 양수장의 고장 난 시설을 긴급 복구하고 있다. 그러나, 매일마다 약탈행위가 계속 일어나는 한 한계가 있다고 유니세프는 말하였다. 드 루이 대표는 말한다. "이라크 어린이가 처한 위험한 현실과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 우리가 할 일들을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유니세프가 인도적인 지원은 하지만, 경찰이 하는 일을 할 수는 없습니다. 구호활동의 안전이 보장된다면 우리는 보다 효과적으로 임무를 수행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몇 주 후에도 우리는 어느 누군가에게 안전을 보장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을 겁니다." * * *

(03/5/14) 유니세프의 터키 어린이 구호활동

■ 유니세프의 터키 어린이 구호활동 (2003.5.5 현재) ◇ 긴급상황 실태 및 최근 상황 - 2003년 5월 1일 터키 동부 빙골(Bingol) 지역에 강도 6.3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빙골 지역에는 약 25만 여명의 주민이 살고 있으며 32년 만에 발생한 두 번째 지진입니다. 다른 지역 다섯 곳에서도 감지된 지진은 발생 후, 수 시간 동안에만 70회 이상의 여진을 기록하였습니다. 이로 인해 빙골 지역에는 전력공급이 중단되었고, 시민들은 집에서 나와 길거리에서 밤을 세우기도 했습니다. - 5월 5일 현재 사망 167명, 부상 520명으로 집계되었습니다. 빙골에서 15km 동쪽에 위치한 셀틱수유(Celtiksuyu) 기숙학교는 교사1명, 학생84명이 숨지고 나머지 114명이 구조되는 등 가장 심한 피해를 입은 곳입니다. 13개 팀으로 짜여진 구호 팀들은 한 명의 생존자를 더 구하기 위해 밤샘작업을 벌였으며, 마지막 생존자를 구한 것은 5월 4일 오전 9:30분이었습니다. - 지진피해로 인한 긴급상황에 대처하고, 특히 어린이와 여성을 최우선으로 구조하기 위해서 우선 45만 불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지금 당장 실시해야 할 일은 지진으로 인한 정신적 외상을 치료하는 일과 교육입니다. - 유니세프 조사 결과, 가장 많은 도움이 필요한 분야는 교육 부문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부분 학교들이 심하게 파손되었기 때문인데, 긴급지원 외에도 교육 재개를 위해 앞으로 임시 교사용 텐트 200여 개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 터키 정부와 적십자는 빙골 전 지역에 걸쳐 피해 상황을 계속해서 집계하고 있습니다. 초기 보고에 의하면 학교가 가장 심각하게 훼손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셀틱수유 기숙학교 외에도 3개의 학교가 완전히 무너졌고 10여 개의 학교가 사용할 수 없을 정도로 파손되었습니다. 터키 보건 당국은 지진이 일어나자 마자 즉시 긴급구조팀을 보내 현장의 부상자와 사망자 문제를 처리하기 시작했습니다. ◇ 유니세프 구호 활동 - 신속한 현장조사 : 상황발생 15시간이 채 안 되서 유니세프 사회심리치료 책임자(psychosocial coordinator)는 빙골에 도착, 상황을 파악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이후 15 시간 후엔 유니세프 터키사무소 대표, 프로그램 담당관 등이 실태 파악을 계속하기 위해 도착했습니다. 이라크 사태를 대비해 온 덕분에 유니세프 터키사무소는 이번 긴급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었고, 유니세프의 긴급보건키트 90 상자를 사건 발생 수 시간 내 현장에 공급하였습니다. 각 구호 상자에는 3개월간 1,000명을 지원 할 수 있는 긴급 물자와 의약품 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다음주 즈음이면 터키의 유니세프 창고에 재난 구호 물품이 추가로 도착합니다. 그러나 텐트나 기본학습도구세트(School-in-a-box) 등은 임시 학교에서 우선적으로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유니세프 지원은 어린이와 그 가족들의 회복을 위한 교육과 심리 치료에 집중 될 예정입니다. - 교육 : 터키 지역 사회 관계자들도 학생들을 빨리 학교로 다시 보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굳게 믿고 있습니다. 교사들이 다음 몇 주간은 각자의 집을 수리하는 일에 몰두하는 동안, 유니세프는 5월 12일 열기로 계획되어 있는 학교에 100개의 임시 텐트를 보내는 일을 서두를 예정입니다. 임시텐트 97개를 학교에 보내고, 나머지 3개는 취학 전 어린이 보호를 위해 가장 많이 파손된 지역 중심으로 어린이 보호 단체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다음주 초엔 기본학습도구세트 50 상자와 사회심리치료를 위한 키드 40개가 빙골에 도착할 것입니다. 유니세프는 텐트와 지원품 등으로 지진 직후부터 어린이들이 수업을 계속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습니다. 학교에서는 교육의 기본권을 보장하는 것 외에도 이 같은 충격적인 상황을 심리적으로 극복하고 정상화를 찾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 사회심리 치료 : 상황발생 직후에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어린이들은 사회심리적인 치료를 반드시 받아야만 합니다. 유니세프는 1999년 지진 경험을 비추어 봐도, 이러한 엄청난 재난에 다른 충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심리 치료는 신속하게 실시하여야 합니다. 1999년 지진이후 유니세프는 터키 교육 당국과 협력으로 학교 상담 교사들을 위한 재활과 충격 상담등에 관한 훈련을 지원한 바 있습니다. * * *

(03/5/12) 유엔아동특별총회 - 그후 1년

■ 유엔아동특별총회 - 그 후 1년 - 2002년 5월에 채택된 어린이 목표 실천 미흡 (2003.5.8, 제네바/ 뉴욕) 2002년 5월, 유엔아동특별총회에서 채택한 목표들에 대한 세계 각국의 실질적인 실천이 미약하다고 오늘 유니세프가 말하면서 전체 국가의 절반 가량만이 자국 내 어린이를 위한 실천 계획을 개발하는 첫 걸음을 떼었을 뿐이라고 우려했습니다. 유니세프는 현재 약 105개국만이 자국 어린이 상황을 개산하기 위한 실천 안을 내놓았을 뿐 아직도 90개국 가량이 정해진 시간인 2003년 말까지 실천계획을 기획하거나 수정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캐롤 벨라미 유니세프 총재는 말합니다. "어린이들의 생활을 개선하기 위해 각국 정부가 해야 할 일을 분명하게 공표하는 것이야말로 진정 앞으로 나가기 위한 중대한 걸음입니다. 저는 이미 많은 나라에서 이러한 계획을 세운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우리가 해야 할 일을 명확히 수립하지 않고서는 2005, 2010 더 나아가 2015년에 세운 목표를 달성할 수 없습니다. 이것은 우리의 책임이며 이런 점에서 첫 약속을 지킨 국가들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벨라미 총재는 지난 1년간 어린이 문제에 쏟아야 할 자원과 관심이 분쟁과 전쟁에 대신 쏟아 졌다고 했습니다. "이라크의 어린이들이 중요한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이세상에는 약 21억 명의 어린이가 있고 이중 절만이 극심한 빈곤에 살고 있습니다. 또 1억5천 만 명이 영양실조 상태이며 1억2천 만 명이 학교에 다니지 않고 있습니다. 또한 약 천 백만 명은 충분히 예방 가능한 질병으로 매년 죽어가고 있습니다. 이 문제들이야 말고 정부들이 일관성과 정확성을 가지고 집중해야 하는 문제들인 것입니다." 사상 첫 유엔아동특별총회가 2002년 5월 8일부터 10일까지 사흘간 뉴욕에서 열렸습니다. 70개국의 국가 원수와 200명의 어린이 대표를 포함해서 거의 모든 국가의 정부 대표가 참가하여 다음과 같은 목표를 수립한 바 있습니다: - 어린이들의 건강과 생존 개선 - 질적으로 우수한 교육 제공 - HIV/AIDS로부터의 보호 - 착취와 폭력으로부터의 보호 벨라미 총재는 물론 이들 분야에서 단 1년 만에 가시적인 성과를 보인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지만 특히 2015년 유엔 밀레니엄 개발목표 등에 세워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구체적인 계획이 필수적이라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케냐나 아프가니스탄의 경우, 지난 1년 동안 어린이를 위한 해당국의 지도자들의 주도적인 활동 결과로 얼마나 빠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가에 대한 예를 보여줍니다. 케냐의 경우 첫 실천 사항으로 2003년 1월 국가의 모든 어린이들에게 무상 교육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모든 학교의 등록금이 폐지되었고, 많은 어린이들이 학교로 몰려 왔습니다. 지원정책을 시작한 첫 학기에 추가로 등교한 어린이들이 150 만 명에 이르렀습니다. 유니세프는 케냐 교육시스템 개선을 계속 지원하여 어린이들이 중도에 포기하지 않고 가난으로부터 구해낼 수 있는 질적으로 우수한 교육을 받게 하기 위해 케냐의 교육 시스템을 개선하는 일을 계속해서 지원할 것입니다. 아프가니스탄은 어린이들(특히 여자어린이)를 학교로 보내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2002년 3월, 약 200만 명의 어린이가 학교에 등교했고, 다음해 3월에는 특히 여자 어린이들이 대거 등교하여 등교율이 두 배로 늘었습니다. 벨라미 총재는 말합니다. "어린이를 위한 진정한 변화는 대 담한 실천을 통해서 만이 가능합니다." 케냐의 경우, 학교 등록금 폐지와 같은 개혁적인 결단으로 많은 변화를 가져올 수 있었습니다. 아프가니스탄은 또한 교육 재건을 국가 최우선 사업으로 하는 인식 덕분에 좋은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어린이를 위한 중대한 결단은 우리 사회를 좀더 풍요롭고 좋은 사회로 만들 것입니다. 이것은 이미 증명된 사실입니다. 벨라미 총재는 이밖에 지난해 어린이를 위한 성과를 다음과 같이 정리했습니다: - 50여 개국에서 출생 신고 증가 : 출생신고로 어린이들은 이름이나 국적을 등록할 수 있게 되고, 이를 통해 자신의 권리를 찾고 사회 서비스를 지원 받을 수 있게 해 줍니다. - 홍역 예방접종의 증가로 120,000명의 생명을 구함 : 유니세프, 국제보건기구, 미국적십자, 그리고 미국 질병예방과 치료센터 등이 주도한 홍역 예방접종시행캠페인을 통해 2001년 이후 어린이 8천5백만 명에게 예방접종을 하였습니다. - 유럽에서의 소아마비 근절 : 소아마비를 근절하고자 한 캠페인의 가시적인 결과로서 현재 소아마비는 7개 나라에서만 발병하고 있습니다. <어린이들이 살기 좋은 세상 ; A World Fit for Children> 유엔아동특별총회에서 세워진 목표들이 이제야 착수되기 시작했다고 벨라미 총재는 말합니다. "지난 12개월간 이루어진 진전은 좋은 출발이지만 아직도 엄청난 어려움이 있습니다. 정부, 민간단체, NGO, 가족과 어린이, 그리고 지역사회 등 어린이와 관계된 모든 사람들은 이제 말에서 행동으로, 계획에서 실천과 결과로 옮겨가야 합니다." 유니세프는 또한 어린이들이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모든 정부들이 당장 착수해야 할 활동을 다음과 같이 제시했습니다: - 모든 국가에서는 어린이 보호를 위해 적합한 국가기구를 만들거나 강화해야 합니다. 어린이들에게도 혜택이 돌아가는 기초사회서비스에 적어도 국가 예산의 20%를 책정해야 합니다. - 선진국들은 개발도상국에 지원하는 ODA(공적개발원조금)을 GNP의 0.7% 수준으로 높여야 하며, 받는 나라는 받은 지원액의 20%를 기초사회서비스에 배당해야 합니다. - 목표 대비 성과를 측정하기 위해 모든 국가는 국가 또는 준 국가 수준의 측정 시스템을 설립하거나 강화해야 합니다. - 진행을 촉진하고 어려움을 파악하기 위해 모든 국가는 국가 또는 준국가 수준에서 진행 상황의 정기적인 평가를 실시 해야 합니다. 벨라미 총재는 말합니다. "현재와 같은 상황이라면 우리는 밀레니엄 개발목표를 달성하기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지금 검증된 저비용 고효율 투자를 실시한다면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기회를 갖는 것입니다. 이 목표는 물론 달성할 가치가 있는 목표들입니다. 어린이를 위해 이제 우리의 노력을 배가 합시다." * * * [유엔 밀레니엄 개발목표] (Millennium Development Goals) "A World Fit for Children" (2002) (어린이가 살기좋은 세상) 다음 8가지 목표는 189개 유엔 회원국들은 2015년까지 성취하겠다고 선언한 것입니다. 1. 극심한 빈곤과 굶주림을 추방한다. - 하루 1불 미만으로 살아가는 인구의 비율을 절반으로 줄이고 기아로 고통 받는 인구 비율을 절반으로 줄인다. 2. 전세계 어린이가 초등교육을 받게 한다. - 모든 남녀 어린이가 초등교육 과정을 마치도록 한다. 3. 성 평등을 향상시키고 여성의 힘을 강화한다. - 2005년까지 초·중학교에서의 남녀 교육 불평등을 없애고, 2015년까지 모든 학교에서 불평등을 없앤다. 4. 어린이 사망률을 감소시킨다. - 5세 미만 유아사망률을 3분의2 줄인다. 5. 모성사망률을 감소시킨다. - 모성사망률을 4분의3 줄인다. 6. 에이즈, 말라리아, 그 밖의 다른 질병들을 싸워 나간다. - 에이즈의 감염확산을 막거나 크게 줄인다. - 말라리아나 다른 질병의 발생을 중지시키거나 크게 줄인다. 7. 지속 가능한 환경개발이 이루어지게 한다 - 각국의 정책이 지속 가능한 개발원칙에 따라 환경자원을 파괴하지 않는 방향으로 이루어지도록 한다. - 안전한 식수를 얻지 못하는 인구의 비율을 반으로 줄인다. - 2020년까지 최소한 1백만 명의 빈민지역 거주민들의 삶을 크게 향상시킨다. 8. 개발을 위한 국제적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킨다 - 국가적, 국제적으로 규칙에 의거한, 미래 지향적이고 차별적이지 않은 열린 무역과 금융시스템을 발전시킨다. - 수출 관세나 쿼터제에서의 혜택, 부채 감소와 탕감, 공적개발원조금(ODA) 지원 등 최빈국의 특별한 요구들을 고려하고, 내륙이나 도서 지역의 특별한 요구를 고려한다. - 장기적인 차언에서 개발도상국의 부채문제에 포옹적으로 대처한다. - 개발도상국과 협력 하에 젊은이들에게 적절한 생산적인 일을 개발한다. - 제약회사들과 협력하여 개발도상국에 기본적인 의약품을 제공한다. - 민간부문과 협력, 개발도상국이 커뮤니케이션 기술과 정보 등 새로운 기술의 혜택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03/5/6) 이라크전쟁은 끝났지만

■ 전쟁은 끝났지만 이라크 어린이를 위한 노력은 계속됩니다 - 유니세프, 어린이 안전 최우선시 되어야 (2003.5.2, 바그다드/제네바/뉴욕 발) 전쟁이 종료되고 이라크 내에서 빠른 변화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라크 어린이들의 생존, 건강 및 일반적인 복지 등은 아직도 많은 위협을 받고 있으며, 이러한 위협으로부터 어린이를 보호하는 것이 국가의 최우선 과제가 되지 않는다면 수 천명의 어린이가 불필요하게 사망하고, 수십 만 명의 어린이들이 추가로 부상, 질병, 착취, 학대 등으로 고통 받거나 학교에 다니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유니세프는 경고 했습니다. 캐롤 벨라미 유니세프 총재는 말합니다. "우리는 이라크 국민들과 이라크 사회를 구성하는 관계자 모두에게 어린이 보호를 최우선시 할 것을 촉구합니다. 이라크의 미래는 어린이들의 건강과 복지에 달려 있기 때문입니다. 어린이들이 말 뿐만 아니라 실제 행동에 있어 최우선 과제가 되어야 할 것 입니다. 그러나 솔직히 어린이를 위한 활동은 그다지 눈에 띄고 있지 않습니다." 유니세프에 의하면 전쟁이 끝난 지금에도 이라크 어린이들을 위협하는 위험 요소들을 다음과 같습니다. - 불안정한 치안의 계속 ; 이라크 전역에 인도주의적인 지원이 배달되는 것을 방해하고 약탈, 구호 및 재건 노력에 방해 - 이라크 국가 식수 시스템의 악화로 (특히)어린이의 건강 위협 ; 이로 인해 설사병, 콜레라, 기타 치명적인 질병들이 이라크 전국에서 보고 되고 있음 - 확인되지 않은 불발탄 ; 이로 인해 어린이들의 부상과 사망 뉴스가 매일 언론에 보도됨 - 병원과 의료기관에의 불충분한 의약품 지원 및 부상자와 질병의 부적절한 치료 - 학교 교육의 중요성 강조 부족으로 어린이들이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길거리에 방치되어 있으며 이로 인해 부모들의 부담과 걱정 가중 - 이미 약 1/4이상의 어린이들이 영양 실조인 상황에서 불안정적인 식량 배급으로 인해 계속되는 영양 실조 벨라미 총재는 이에 대해 말합니다. "전쟁은 끝났지만 이제 시작일뿐입니다. 어린이들은 여전히 죽어가고 있고 거대한 위험에 직면해 있습니다. 전쟁을 끝내는 것이 목표였던 것과 마찬가지로 이제 어린이 보호를 광범위하고 시급한 목표로 정할 것을 촉구합니다." 유니세프는 또한 유니세프 긴급구호의 주요 최우선 과제를 기초 건강의 회복, 식수 서비스의 지원, 즉각적인 학교 교육 재개 등으로 꼽았습니다. 여기에다 중증 영양실조 어린이를 위한 관리와 보호시스템을 재구축하는 노력도 계속하고 있습니다. 유니세프는 이라크 인구의 절반 가량이 어린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상기 시켰습니다. 어린이와 안정 국가 재건 노력의 최우선에 어린이를 놓는 것은 국가 전체의 안정과 단결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아프가니스탄, 앙골라 등 다른 나라의 긴급 구호 경험에 비추어보면 어린이들의 필요에 초점을 맞추는 것은 오랜 분쟁과 갈등으로 상처 받은 국민들에게 활기를 불어넣어주고 정신적으로 고무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 교실이 열쇠 벨라미 총재는 말합니다. "즉각적으로 이라크 어린이들을 보호하고 복지를 개선시키는 데 도움이 되는 것은 어린이를 학교에 보내는 것입니다. 학교를 열기위해 기울이는 노력은 이라크 전역에 이미 뿌리를 내렸습니다. 이는 위험에 처한 어린이의 현실을 부모세대가 인식한 것이고, 어린이들에게 버팀목이 될만한 것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공감하고 있는 것을 반영한 것입니다." 벨라미 총재는 말합니다. "학교는 어린이들이 긍정적인 생각을 하도록 가르칩니다. 학교에서 어린이들은 중요한 정보를 나눌 수 있고, 어린이들을 길거리에서 헤매지 않게 하며 학대로부터 보호하여 부모들이 안심하고 복구에 힘쓰도록 안심할 수 있는 장을 제공합니다. 학교수업을 신속하게 그리고 폭 넓은 지역에서 실시하는 것보다 더 확실하고 시급한 과제는 없습니다." 벨라미 총재가 말했습니다. 유니세프는 빠른 교육 재건을 위해 여러 지역에 ’기본학습도구세트(School-In-A-Box)’ 수백 상자를 지원했으며, 수천개의 키트를 곧 지원할 예정입니다. 이 도구 세트에는 종이, 필기구, 칠판, 필통 등 교보재와 교사용 교구, 자료 등이 있습니다. 한 상자에는 한 학급 이상(80명)의 어린이가 사용할 수 있는 학습도구가 있습니다. 혼란 중에 길을 잃다 벨라미 총재는 말합니다. "불과 6주만에 이라크에 거대한 변화가 왔습니다. 그리고 현재 이라크와 국민들의 회복을 위해 엄청난 활동이 진행 중입니다. 그러나 모든 활동 중에서도 어린이에게 집중해야 한다는 것을 잊고 있습니다. 이것을 이제 바꿉시다. 저는 이라크의 미래에 관계되어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호소합니다. 모든 결정, 활동, 그리고 앞으로 나가는 한걸음 마다 어린이를 최우선으로 할 것을 촉구합니다. 여기에 우리의 성공 여부가 달려 있는 것입니다." * * *

(03/5/1) 정수약품부족으로 이라크어린이 질병에 노출

■ 정수 약품 부족으로 이라크 어린이 질병에 노출 - 특히 남부 지역에 400톤의 염소 가스(chlorine gas) 긴급 필요 (2003년 5월 29일/ 바스라, 제네바) 유니세프는 이라크(특히 남부 지역) 국민이 안전한 식수를 공급 받는데 꼭 필요한 염소 부족으로 수 주일 내에 이라크 국민들의 생명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유니세프는 이라크의 매우 저조한 하수처리능력 때문에 티그리스 강과 유프라테스 강에 방류되는 물을 대부분의 가정에서 다시 사용하고 있는 형편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으로 염소 물량을 확보하지 않는다면 조만간 염소 처리 과정을 거치지 않은 독소와 유기 오염물을 포함한 물을 그대로 일부 가정에 공급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현재 나시리아, 바스라, 주바이르, 그리고 사프완 지역에서는 이미 피해를 입고 있고 있습니다. 현재 상황으로 보아 이들 지역의 정화소에 5월 중순이면 염소가 바닥날 것으로 보입니다"고 캐롤 드루이 유니세프 이라크 사무소 대표가 말했습니다. 유니세프는 또한 날씨는 점점 더워지고 있고, 수천 명의 어린이들이 영양실조로 고통 받고 있는 상황에서 안전한 물을 보장 받지 못하는 현실은 최악의 상황을 불러올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면역력도 약하고, 체중도 적게 나가기 마련인 어린이들은 깨끗하지 못한 물로 인해 설사병이나 콜레라에 걸린다면 생명을 잃게 될 것입니다." 벨라미 총재는 말합니다. 벨라미 총재는 또 지난 주 바그다드의 한 병원에서 3시간 동안에만 300명의 어린이 설사병 환자가 발생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르면 이번 주에 염소가 바닥날 수 있습니다. 앞으로 수돗물을 마신다는 것은 결국 논바닥(원문:늪)에서 물을 마시는 것과 별반 다를 게 없습니다." 라고 덧붙였습니다. 최근 남부 이라크를 비롯한 몇몇 지역에서는 겪고 있는 극심한 식수난 때문에 설사병에 걸리는 어린이들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현재 공급되는 수질마저 악화된다면 콜레라나 장티푸스와 같은 질병이 창궐할 것입니다. "현재 상황은 매우 급박합니다. 특히 식수 상황은 더 그러합니다. 콜레라는 물론이고 설사병에 걸린 어린이들은 음식을 먹어도 영양분을 체내에 흡수하지 못하기 때문에 말라 죽게 된다는 사실을 우리는 알아야 합니다. 가정의 수도에서 오염된 물이 흘러나오는 것은 이제는 시간 문제입니다." 전쟁으로 식수가 전혀 공급되지 못한 지역에서 유니세프는 수백만 갤런의 식수 탱크를 공급하는 한 편 병원과 보건 센터에는 지역 식수공급소를 설치했습니다. 유니세프가 운영하는 식수 탱크가 하루 평균 20대씩 쿠웨이트에서 이라크 국경을 넘어 지원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의 긍정적인 결과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움카사의 남쪽 작은 마을 보건센타에서는 설사병의 감소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유니세프는 염소와 설사치료에 활용되는 구강수분보충염, 영양실조 어린이 치료를 위한 고단백비스켓 등 의 지원물품도 계속 지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물품이 부족합니다. 식수와 위생 시스템은 이미 열악했던 전쟁 전의 수준 이하로 떨어져 있습니다. 현재 가장 시급한 것은 염소 400톤입니다. 이것 없이는 이번 달 말이면 더 많은 어린이의 희생을 불러 올 것입니다." 드루이 대표가 강조했습니다. <이라크에서의 유니세프> 유니세프는 이라크 전역에서 200명의 직원이 영양 실조 어린이를 위한 식품, 식수정화 물품, 의약품, 그리고 병원의 기초 물품 등을 포함하여 긴급구호물품을 지원하고 필요 사항을 측정하고 있습니다. 유니세프는 쿠웨이트, 이란, 터키 등을 통해 이라크에 매일 물품을 소송하고 있습니다. 유니세프는 이라크 어린이를 위해 1억6천6백만 불의 지원을 호소하였고, 현재까지 약 1/3의 기금이 확보되었습니다. 유니세프는 개인후원자, 단체, 기업 그리고 정부 등의 자발적인 기부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03/4/26) 유니세프의 이라크 구호사업 실황

■ 제목 : 유니세프의 이라크 구호사업 실황 3월 29일 이후 유니세프는 1000만 리터의 식수를 이라크에 공급했으며 이 중에서 710만 리터가 쿠웨이트로부터 남부 이라크의 움카스, 바스라, 사프완, 주바이르 지역으로 들어갔습니다. 급수활동은 주로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는데 움카스에는 유니세프가 5천 리터 용량의 대형 물 저장고 10개를 설치하고 급수활동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남부지역에서는 설사병으로 인한 탈수를 예방해 주는 치료제 구강수분보충염 10만 봉지를 어린이들에게 공급하고 있습니다. 또한, 바스라 남부 지역에서 파괴된 수도 파이프 교체작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사프완과 움카스, 주바이르 지역에서는 영양실조 어린이를 위해 6MT(메가톤)의 고단백 비스킷을 나눠주는 등 6개 아동보호소에서 영양공급사업을 재개하였습니다. 4월 19일 이후부터는 바그다드에서도 물탱크를 통한 안전한 식수공급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또한, 알 만수르 아동병원을 비롯한 바그다드 시내 병원에서 적출물 수거 등 위생을 위한 사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4월 21일 사프완에서는 8개 초등학교가 다시 문을 열었고, 유니세프는 어린이들이 학교로 돌아오는 것을 격려하기 위해 이동용 기본학습도구세트 40개를 제공하였습니다. 이는 교사 80명과 학생 3,200명이 이용할 수 있는 양입니다. 한편 유니세프는 요르단으로부터 바그다드 알 킨디(Al Kandi)병원으로 1만 명의 환자들이 사용할 수 있는 마취제와, 1천 개의 담요. 구강수분보충염 30만 톤, 긴급의료세트를 급송하였습니다. 또한, 북부 이라크 지역에도 터키 국경을 통해 180만 불 상당의 긴급구호품을 공급하였습니다. * * *

(03/4/26) 다시 시작된 이라크 학교수업

■ 다시 시작된 이라크의 학교수업 학교는 사회적인 공백상태에서 어린이에게 힘을 주는 곳이다. (2003년 4월 25일, 바그다드, 파리, 제네바) "이라크 어린이들은 지체 없이 학교로 돌아갈 수 있어야 합니다" 캐롤 벨라미 유니세프 총재는 4월 25일 그렇게 말하면서 학교수업의 조속한 재개를 추진하는 이라크 전역의 학부형과 교육자들의 노력을 칭송했습니다. 또한, 벨라미 총재는 "그러한 추진력에 힘입어 어린이들이 전국적으로 학교로 돌아가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수업의 재개를 위한 그들의 행동을 지원하고, 격려하고 본받아야 합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분쟁 후의 회복과 재건 노력에 있어 학교는 사회 기능의 정상화를 가늠할 수 있는 아주 중요한 지표가 되고 있습니다. "최대한 빨리 학교 수업을 재개하고 강화하는 일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학교는 교육적인 이유에서 뿐만 아니라 보건, 심리사회적 지원. 영양 지원 등을 위한 지역사회의 재건 중심 센터로서도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그러나, 벨라미 총재는 이라크 남, 북부 학교들에서는 수업이 재개된 반면 아직도 바그다드 지역의 학교가 문을 열지 않아 걱정스럽다고 했습니다. "이라크의 상황은 예측 불허입니다. 학부모들이 도대체 어린이들을 어디에 안전하게 맡기고 두겠습니까? 학교 책상입니까, 아니면 정치적인 집회입니까? 우리는 도시의 이 곳 저 곳에 산재해 있는 위험한 폭격 의 잔해들로 인해 어린이들이 다치거나 죽고 있다는 뉴스를 매일 접하고 있습니다. 어린이와 학부모, 교사들이 있어야 할 곳은 학교 뿐입니다. 이것이 바로 학교 수업에 즉시 재개되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최근 이라크 교육부 당국자들과 교사, 그리고 학부모들은 유니세프에 연락해 바그다드의 학교들이 즉시 재개되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벨라미 총재는 교과과정의 개정문제가 교육 받을 어린이의 권리를 침해해서는 안되며 이것이 학교수업 재개를 지연시키는 핑계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학교란 단순히 교과서만을 배우는 곳이 아닙니다. 학교는 학부모, 어린이, 그리고 지역사회 전체 안정의 기준이 되는 곳이며, 어린이를 안전하게 보호해 주는 곳입니다. 무엇보다 분쟁의 가장 큰 희생자인 어린이들에게 필요한 지원을 해 줄 수 있는 연락 지점인 것입니다. 이라크의 교과과정은 지난 20년 동안 전혀 바뀌지 않았지만 빠른 시일 내에 개정될 수 있을 것입니다." 유니세프는 많은 요소들이 학교수업 재개를 위협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3차례의 전쟁과 12년간의 경제 제재, 그리고 열악한 정치상황은 한때 아랍 세계에서 부러움을 샀던 교육 시스템을 엉망으로 만들어 놓았습니다. 인구가 두 배로 늘고 급진적인 도시화가 이루어졌음에도 불구하고 1985년 이후에 신설 학교가 하나도 없는 점 등입니다. 벨라미 총재는 강조합니다. "물론 어려움은 큽니다. 그러나 이제 이라크에서 오전 9시가 되면 어린이들이 학교에 가고 있습니다. 이라크가 다시 정상을 찾고 있는 것입니다…우리는 이 노력을 지원해야 합니다." <이라크 학교에 대해> 지난 20년간 증가한 학령인구를 교육시키기 위해서는 학교 5,000개가 신설되어야 합니다. 6,000~7,000개의 학교가 개보수 되어야 합니다. 많은 수의 학교들이 유리창에 유리가 부서지고 전기도 없습니다. 화장실도 사용할 수 없습니다. 교사 1명당 70명의 어린이가 수업을 받고 있습니다 과밀 학급을 피하기 위해 몇 부로 나눠서 수업을 하고 있습니다. 이라크 교육 부패는 교사와 어린이들의 학습의욕을 떨어뜨렸습니다 (교사 월평균 급여 5달러) 걸프전 이전 이라크 취학 연령 어린이의 92%가 학교에 다녔었습니다. 2003년에 그 수는 76.4%로 떨어졌습니다. 4명중 1명 꼴로 초등학교 교육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들 중 대분분이 여자 어린이들입니다. 남자 어린이 17.5%가 초등학교에 다니지 않는 반면 여자 어린이는 31%가 다니지 않습니다. 전쟁 후 많은 학교들이 가구, 책, 교육 기자재 등을 약탈 당했습니다. 건물도 망가졌습니다. 아직도 몇몇 학교들은 이라크 군대의 탄약을 저장하는 장소로 이용되고 있으며, 북이라크에서는 미군들이 은신처로 학교를 이용합니다. 폭격을 당해 부서진 학교들도 있습니다. * * *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