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설립이념

유니세프 설립이념 이미지

어린이가 살기좋은 세상은
모두가 살기좋은 세상입니다

MORE

역사

유니세프 역사 이미지

1946년 창립된 유니세프의 역사를 알아보세요

MORE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뉴스

공지사항

[유니세프 총재 성명] G7 정상들에게 시리아 아동의 우선적 보호를 촉구합니다

2019.08.23

 

헨리에타 포어 유니세프 총재 성명 발표 

뉴욕, 2019년 8월 23일

 

8월 23일 유니세프 헨리에타 포어 총재는 G7 정상회의 참석국가 지도자들에게 시리아 어린이들의 안전한 보호와 복지 문제를 중점적으로 다뤄줄 것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습니다.

 

"이들립, 알레포, 하마 등 시리아 북서부에서 벌어지는 폭력 사태는 점차 증가하고 있습니다. 시리아 북서부 지역의 어린이들은 올해 큰 고통을 겪어야만 했습니다. 

 

2019년 초부터 지금까지 최소 419명의 어린이가 죽거나 다쳤고, 169명이 전쟁터에 강제로 끌려갔습니다. 또한 73회에 걸친 학교에 대한 공습과 49차례의 보건 및 의료시설, 29차례의 수도시설에 대한 공습 등이 이뤄져 61만 명의 주민들이 식수를 공급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유니세프가 지원하는 시설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피해 상황은 유엔이 1차로 확인한 수치일 뿐 실제 피해 건수는 더욱 높을 것으로 보입니다. 무엇보다 끔찍한 것은 폭력에 노출된 어린이들은 보이지 않은 내적 상처를 갖게 된다는 것입니다.

 

특히 이들립 지역은 최근 폭력 양상이 더욱 심각해지면서 어린이와 민간인 사상자가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입니다. 주민들의 대규모 피난이 다시 시작되고 있습니다.

 

유니세프는 2018년 9월 유엔 구테흐스 사무총장에 의해  맺어진 이들립에서의 양해각서를  지지하며,  G7 정상들은 물론 시리아 내전에 관여하는 모든 국가의 정상들이 영향력을 발휘해 시리아 어린이를 보호하는데 앞장서 주기를 강력히 촉구합니다.

 

내전이 9년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시리아 어린이들은 시리아군과 외국 파병군들로부터 모두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입니다. 어린이를 안전하게 지키고 어린이의 기본적 권리를 지키는 데 세계 선진국 정상들이 함께 힘써주기를 다시한번 호소합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