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유니세프

유니세프 설립이념 이미지

어린이가 살기좋은 세상은
모두가 살기좋은 세상입니다

MORE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유니세프 역사 이미지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한국에서 유니세프를 대표합니다.

MORE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뉴스

공지사항

베이루트 폭발 사고 그 후 100일

2020.11.11

△ 레바논 베이루트 카란티나 공원의 유니세프 아동친화공간에서 심리사회 치료 프로그램에 참여한 어린이

 

 

베이루트, 2020년 11월 11일 – 유니세프는 보고서 ‘폐허에서 다시 희망을: 베이루트 폭발 피해 어린이를 위한 100일간의 기록(Rising from Destruction. 100 days of UNICEF’s response to the Beirut explosions and the road ahead for children and families.)’을 통해 100일 전 베이루트에서 벌어진 대형 폭발사고로 피해를 입은 어린이와 가족들은 아직도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지원의 핵심은 피해 어린이와 가족에게 심리사회 프로그램을 제공해 폭발 당시와 그 이후 겪는 트라우마를 극복할 수 있도록 돕는 것입니다. 유니세프는 피해 지역에 아동친화공간을 마련하고 개인별 맞춤 프로그램을 통해 어린이와 부모, 1차 보호자 등 7,200명을 포함한 3만 3천여 명을 지원했습니다.

 

유키 모쿠오 유니세프레바논사무소장은 “어린이와 부모에게 심리사회적 지원은 파괴된 삶을 재건하는 데 큰 도움을 줍니다”라며 “상처는 아물기 시작했지만 여러 차례 위기 상황을 겪은 어린이와 가족의 깊은 상처를 치료하기에는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유니세프 심리사회 프로그램 첫 참여한 날 12살 후세인은 “그날 모든 것이 바뀌었어요. 내 그림에 더 이상 색을 칠하고 싶지 않아요. 내 세계에는 더 이상 색깔이 없어요. 폭발은 내 삶의 모든 색을 빼앗아 갔어요. 모든 것이 바뀌었어요”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심리사회 프로그램을 받으며 후세인을 비롯한 많은 어린이들이 서서히 이전의 모습으로 되돌아가려 노력합니다. 후세인은 이제 “색이 다시 내 삶으로 돌아오고 있어요”라고 말합니다.

 

지난 100일 동안 유니세프와 협력 기관은 다음과 같이 지원을 펼쳤습니다.

○ 피해지역 유니세프 아동친화공간의 관리 프로그램을 통해 어린이와 부모 및 보호자 약 7,200명에게 심리사회 서비스 제공
○ 12월까지 취약계층 최대 8만 명에게 긴급 현금 지원 프로그램 구축
○ 5세 미만 어린이 2만 2천 명 이상에게 비타민A, 고영양 비스킷 및 비상식량을 포함한 필수 영양 보충제 제공
○ 건물 1,060곳의 상수도 연결을 통해 4,080가구 20,765명에게 깨끗한 물 지원
○ 카란티나, 와디야, 게이타우이 지역 병원 111곳에 4,882개 물탱크 설치
○ 370만 달러 상당의 코로나19 보호 및 위생용품과 구호물품 공급
○ 7개 학교 재건 및 90개교에 교구 및 장비 제공
○ 청소년 1천 8백여 명 청소, 가구 복원, 급식 제공 등 지역사회 기반 봉사활동 참여
○ 코로나19 및 성폭력 예방 정보 제공, 여자 어린이 7천 5백여 명에게 생리대 및 미니 위생 키트 제공

 

모쿠오 소장은 “지난 100일 동안 유니세프는 생명을 구하고 신속하게 필수 구호품을 지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 우리의 일은 계속됩니다. 개인, 기업, 정부 등 후원해 주신 분들의 선의에 감사드리며, 유니세프는 레바논 어린이들이 회복하는 데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