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설립이념

유니세프 설립이념 이미지

어린이가 살기좋은 세상은
모두가 살기좋은 세상입니다

MORE

역사

유니세프 역사 이미지

1946년 창립된 유니세프의 역사를 알아보세요

MORE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뉴스

공지사항

2013년 이후, 어린이 3500명 이상 나이지리아 북동부 무장반군에 의해 징병∙착취

2019.05.02

2013년 이후, 어린이 3500명 이상
나이지리아 북동부 무장반군에 의해 징병∙착취

 

유니세프, 치복(Chibok) 납치 사건 5주기 맞아 어린이 권리 보호 촉구

 

 

지난 2014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보코하람은 나이지리아 동북부 치복에서 270여 명의 여학생을 납치했습니다. 그로부터 5주기를 맞아, 유니세프는 2013년부터 2017년까지 무장반군에 의해 징병된 13~17세 어린이 3500명 이상이 나이지리아 북동부 분쟁에 동원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유니세프는 이는 현재까지 확인된 수치에 불과하며 실제 피해 어린이 수는 더 늘어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외에도 2018년 나이지리아 북동부에서는 어린이 432명이 사망하거나 불구가 되었습니다. 180명이 납치되었고, 여자 어린이 43명은 성적 학대를 당했습니다.  

 

 

2014년 당시 납치된 치복 여자 어린이 중 100명 이상이 여전히 실종 상태입니다.

 

 

4월 14일, 납치 사건 5주기는 북동부 지역에서 성행하는 어린이 납치 및 권리 침해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줍니다.

 

 

유니세프 나이지리아 국가사무소장 무하마드 맬릭 폴(Mohamed Malick Fall)은 “어린이는 집, 학교, 놀이터에서 언제든 안전하다고 느껴야 합니다. 우리는 분쟁 당사자들에게 국제법상 의무에 따라 어린이 학대와 학교를 포함한 민간 시설 공격을 멈출 것을 촉구합니다. 그래야만 파괴된 나이지리아 북동부 지역 어린이 삶의 지속적 개선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2012년 이후, 나이지리아 북동부에서 활동하는 무장반군은 어린이를 징병∙징용하여 착취하고, 여자 어린이를 강간하거나 강제로 결혼시켰습니다. 이외에도 여러 다른 끔찍한 방식으로 어린이를 학대해왔습니다. 일부 여자 어린이는 감금 상태에서 임신하고 어떠한 의료 지원도 없이 출산합니다.   

 

 

유니세프는 나이지리아 어린이를 보호하기 위해 정부를 꾸준히 지원합니다. 보르노(Borno) 여성부와 그 외 협력 기관과 함께, 구조되거나 탈출한 어린이를 돕습니다. 

 

 

2017년부터 2년간, 유니세프와 협력 기관들은 무장반군 피해 어린이 9800여 명 이상과 도움이 필요한 지역사회 어린이에게 지역사회 차원 재활 서비스를 제공했습니다. 가족을 찾아 주고, 고향으로 돌려 보내주며, 사회 심리적 치료∙교육∙직업 훈련∙비공식 수습교육∙생계 향상 기회를 제공합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