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유니세프

유니세프 설립이념 이미지

어린이가 살기좋은 세상은
모두가 살기좋은 세상입니다

MORE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유니세프 역사 이미지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한국에서 유니세프를 대표합니다.

MORE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보도자료

공지사항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시각장애 어린이 위한 유엔아동권리협약 점자책 전국배포

2020.07.23

유니세프한국위원회, 교육부와 협력
전국 시각장애학생 위한 유엔아동권리협약 점자책 배포

- 시각장애학생 위한 아동권리 점자책 개발 국내 최초
- 전국 시각장애특수학교 및 일반학교(초∙중∙고)에 총 1,853부 전달




△ 시각장애학생을 위해 제작된 유엔아동권리협약 점자책 (사진제공= 유니세프한국위원회)


7월 23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전국의 시각장애학생을 위한 유엔아동권리협약 점자책 ‘손으로 읽는 아동권리’를 전국 시각장애특수학교와 일반학교(초∙중∙고)에 총 1,853부 배포했다.

이번 점자책은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교육부의 공동 협력으로 개발 및 배포됐으며, 시각장애학생을 위한 아동권리 교육 점자책으로는 국내 최초이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장애 여부와 상관없이 모든 아동이 아동권리를 알 수 있는 동등한 기회를 가져야 한다는 유엔아동권리협약의 비차별 원칙에 따라 이번 점자책을 제작했다. 올해 4월 발간됐으나 코로나19로 개학 시점이 늦춰지면서 2학기를 준비하는7월에 배포됐으며, 이번 2학기부터 전국 12개 시각장애특수학교를 비롯해 일반 학교(초∙중∙고)에 재학 중인 시각장애학생들과 지도교사 등1,853명에게 제공돼 아동권리 교육에 활용될 예정이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은 “아동이 스스로 자신의 권리를 아는 것은 아동권리 보호의 출발점이다. 아동이라면 마땅히 누려야 할 아동권리 교육에 차별과 제한은 있을 수 없다. 시각장애 아동을 포함한 모든 아동이 차별없이 아동권리를 교육받을 수 있어야 한다는 취지에서 교육부와 함께 제작하게 됐다. 이번 ‘손으로 읽는 아동권리’가 교육 현장에서 더 많은 학생이 아동권리를 아는 데 소중한 길라잡이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엔아동권리협약 점자판 ‘손으로 읽는 아동권리’는 웹사이트(www.unicef.or.kr/education)에서 누구나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한국에서 유니세프를 대표해 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