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유니세프

유니세프 설립이념 이미지

어린이가 살기좋은 세상은
모두가 살기좋은 세상입니다

MORE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유니세프 역사 이미지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한국에서 유니세프를 대표합니다.

MORE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보도자료

공지사항

2021년 1월 1일 전 세계 371,504명 첫 울음 터뜨려

2020.12.31

2021년 1월 1일
전 세계 371,504명 첫 울음 터뜨려

- 2021년 한 해 동안 지구촌 1억 4천만 명 탄생 평균 수명 84세 예상
- 유니세프 코로나19 속 신생아의 건강하고 안전한 성장 위한 관심과 지원 호소




△ 2021년 새해 첫날 전 세계에서 371,504명의 새 생명이 태어난다. (사진제공= 유니세프한국위원회)


12월 31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유니세프에 따르면 2021년 새해 첫날 전 세계에서 약 371,504명의 아기가 태어난다고 밝혔다. (출처 2019 유엔 세계인구추계)

2021년 1월 1일 지구촌의 첫 아기는 피지에서 태어나며, 1일 하루 동안 인도 59,995명, 중국 35,615명, 나이지리아 21,439명, 파키스탄 14,161명, 인도네시아 12,336명, 에티오피아12,006명, 미국 10,312명, 이집트 9,455명, 방글라데시 9, 236명, 콩고민주공화국 8,640명이 태어난다. 한국에서는 1,097명의 새 생명이 울음을 터뜨린다.

2021년 한 해 동안 태어나는 아기는 약 1억 4천만 명으로 전 세계 평균 수명은 84세가 예상된다.

2021년 설립 75주년을 맞는 유니세프는 코로나19 이후의 세상이 어린이들에게 더욱 공정하고 안전할 수 있도록 모든 정책에 어린이를 중심에 두는 ‘리이매진(Reimagine)’ 캠페인을 전개하며 이번 통계를 발표했다.

이기철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무총장은 “위기에 처한 어린이들을 차별없이 도와 온 유니세프의 75년 역사에는 반 세기 가까이 도움을 받았던 한국의 어린이들도 있다” 며 “어린이를 돕는 일은 인류의 다음 세대를 구원하는 일이라는 말이 새삼 뜨겁게 다가온다. 코로나19의 대유행을 뚫고 힘차게 울음을 터뜨린 새 생명들이 부디 건강하게 자라 새로운 세상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우리 모두의 따뜻한 관심과 보호가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한국에서 유니세프를 대표해 기금모금과 아동권리옹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