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설립이념

유니세프 설립이념 이미지

어린이가 살기좋은 세상은
모두가 살기좋은 세상입니다

MORE

역사

유니세프 역사 이미지

1946년 창립된 유니세프의 역사를 알아보세요

MORE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보도자료

공지사항

유니세프, 겨울방학프로그램 ‘회색 담요 이야기’ 진행

2019.01.28

유니세프, 겨울방학프로그램 ‘회색 담요 이야기’ 진행
“추위에 떨고 있는 난민 어린이에게 회색 담요는 ‘사랑’이에요”

 

- 난민, 전쟁, 불평등 등 지구촌 문제를 알아보고, 모든 어린이가 행복한 세상 만들기 위한 생각 나눠
- 교육, 보건, 영양, 식수와 위생 등 유니세프 구호활동 체험 기회 마련

 

 

△ ‘회색 담요 이야기’ 프로그램에 참여한 어린이가 가상현실(VR)을 체험하며 고무보트를 타고 바다를 건너 난민 캠프에 머무는 어린이를 만나고 있다. (사진제공=유니세프한국위원회)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마포구 창전동 ‘유니세프 어린이지구촌체험관’에서 겨울방학을 맞은 초등학생을 위해 2월 28일까지 특별 프로그램 ‘회색 담요 이야기’를 진행한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어린이는 교육, 보건, 영양, 식수와 위생 부분에서 `모든 어린이가 행복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유니세프가 하는 일에 대해 알아볼 수 있다. 또한 가상현실(VR)로 난민 어린이의 힘겨운 여정을 간접 경험하고, 전쟁의 아픔을 겪은 어린이가 그린 그림과 난민 텐트에 사는 소년의 목소리 등을 보고 들으면서 지구촌에서 벌어지는 분쟁과 불평등에 대해 생각해보는 기회도 갖는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한 이민혁(경인교대부초 4학년) 어린이는 “난민 어린이에게 담요는 ‘공정한 기회’같다”며 “회색 담요는 차별하지 않고 모든 어린이가 추위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돕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전지연(한홀초 5) 어린이는 “춥 고 위험한 환경에서도 서로를 위하는 마음으로 회색 담요를 나누어 덮는 마음이 ‘사랑’과 같다”고 말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이기철 사무총장은 “전 세계 어린이 200명 중 1명이 난민이다. 어떤 캠프에서는 사람이 너무 많아 이 혹독한 겨울에 캠프 밖 텐트에서 자는 어린이도 있다”며 “’전쟁과 난민’이라는 주제가 다소 어렵지만 세계 시민으로서 어린이도 함께 고민해야 하는 문제”라며 이번 프로그램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번 유니세프 어린이지구촌체험관 특별 프로그램 ‘회색 담요 이야기’는 2월 28일까지 진행된다. 초등학교 3~5학년(만 9~12세 해당) 대상인 개인 참가 프로그램은 매주 화요일 오후 2시에 진행되며 이외 초·중·고 학생 및 단체 신청(만 8~18세 해당)은 월~금요일 중 가능하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참가자 전원에게 유니세프 로고 기념품을, 단체 방문하면 ‘난민구호 게임키트’를 제공한다. 참가 신청은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웹사이트(www.unicef.or.kr/village)에서 할 수 있 으며 주말과 공휴일은 휴관이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