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설립이념

유니세프 설립이념 이미지

어린이가 살기좋은 세상은
모두가 살기좋은 세상입니다

MORE

역사

유니세프 역사 이미지

1946년 창립된 유니세프의 역사를 알아보세요

MORE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보도자료

공지사항

한국 포함 160개 국 청소년 “안전한 온라인 환경 위해서는 `친절` 가장 필요”

2019.02.02

한국 포함 160개 국 청소년
“안전한 온라인 환경 위해서는 `친절` 가장 필요”

 

- 15~24세 한국인 99.8%, 잠재적 온라인 폭력 위험 노출
- 유니세프, 유엔아동권리협약 채택 30주년 맞아 어린이 권리 증진 위한 온라인 문화 조성 촉구

 

(2019/2/2=유니세프한국위원회) 유니세프는 2월 5일 `안전한 인터넷의 날`을 맞아 전 세계 청소년들은 온라인 환경이 안전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이 `친절` 이라고 꼽았다고 밝혔다.

유니세프는 2018년 온라인 설문 조사 ‘엔드바이올런스 유스 토크(#ENDviolence Youth Talks)’를 통해 약 5주간 한국을 포함한 160개 국 13~19세 청소년들에게 자신을 온라인 환경에서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물었고, 약 100만 개 이상의 답변을 받았다. 이 가운데 가장 많은 청소년들이 안전한 온라인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는 `친절`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국제전기통신연합 통계(ITU ICT Facts and Figures 2017)에 따르면 한국의 경우 15~24세 여성의 99.9%, 남성의 99.7%가 인터넷을 사용한다. 사실상 이 연령대 거의 대부분(99.8%)이 온라인 폭력 위험에 노출돼 있는 것이다. 같은 연령의 세계 청소년 및 성인의 인터넷 사용률 평균이 70.6%임을 감안하면, 한국의 인터넷 사용률과 잠재적 온라인 폭력 위험 수준은 상당히 높다.

유니세프한국원회 이기철 사무총장은 “인터넷은 이제 친절함이 사라진 삭막하고 위험한 공간이 돼 가고 있다”며 “30년 전 유엔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된 아동권리협약을 바탕으로, 모든 어린이와 청소년이 인터넷을 안전하고 유익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서로 존중하는 온라인 문화를 함께 만들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고] 어린이와 청소년의 인터넷 보급률에 관한 자료 출처: ITU ICT Facts and Figures 2017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