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설립이념

유니세프 설립이념 이미지

어린이가 살기좋은 세상은
모두가 살기좋은 세상입니다

MORE

역사

유니세프 역사 이미지

1946년 창립된 유니세프의 역사를 알아보세요

MORE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스토리

공지사항

[세계 여성 할례 철폐의 날] 여성 할례, 이제는 끝내야 합니다

2020.02.06

여성 할례 (Female Genital Mutilation, FGM)
낡은 관행을 끝내기 위한 새로운 세대의 요구

 

 

2월 6일은 유엔이 정한 세계 여성 할례(Female Genital Mutilation/Cutting, FGM/C) 철폐의 날입니다. 여성 할례는 의료행위와 전혀 상관없는 이유 또는 문화적 관습 때문에 여성의 생식기 일부를 절제해 손상을 입히는 모든 행위를 일컫습니다.

 

인권 침해

여성 할례(이하, FGM)는 인권 침해입니다. 모든 여자 어린이와 여성은 해로운 행위로부터 보호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FGM은 성불평등의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합니다. 지속가능발전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 5.3은 FGM을 2030년까지 근절한다는 목표로 확고히 자리 잡고 있습니다.

 

전 세계적 염려

최소 여자 어린이 및 여성 2억 명이 FGM을 당했습니다. 몰디브의 새로운 자료는 이 국가를 포함하여 총 31개 국가가 FGM을 실행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또한 지역 및 소규모 연구에 따르면 이 관행이 동유럽, 라틴 아메리카, 동남아시아 및 중동 20개 이상 국가뿐 아니라 서유럽, 호주 및 북미의 이민자 커뮤니티까지 존재한다고 말합니다. 이곳에서 FGM을 당한 여자 어린이와 여성은 정확한 수조차 알 수 없습니다.

 

다행히, 수세기 동안 지속된 관행인 여성 할례(FGM)은 이전에 비해 일반적이지 않습니다.
지난 30년 간 15~19세 여자 청소년 대상 FGM이 꾸준히 감소해왔습니다.


△ 이 도표에 포함된 국가들은 30년 전에 비해 오늘날 FGM 발생률이 현저히 낮습니다(발생률 5% 미만인 국가 제외).

 

그러나, 어떤 나라에서는 30년 전과 마찬가지로 오늘날에도 여전히 FGM이 자행되고 있습니다.

 

발생하는 문제

 

FGM은 점점 의료적 조치처럼 행해집니다. 여자 어린이 및 여성 4명 중 1명(26% 또는 5천2백만 명)은 보건 요원에 의해 FGM이 행해졌습니다. 15~19세 여자 청소년 34%가 보건 요원에게 FGM을 당했으며 이는 45~49세 여성에게 행해진 비율인 16%와 비교해 2배나 높습니다. 이집트에서는 여자 어린이 약 80%(45~49세 여성은 17%에 해당)가 의료진에 의해 FGM이 행해졌습니다.

 

그러나 FGM의 의학적 근거는 어디에도 없습니다. 이 관행을 수행하는 전문 의료진은 여자 어린이의 삶, 신체적 순수성과 건강에 대한 권리를 침해합니다. FGM을 의료화 하더라도 여자 어린이 몸의 건강하고 정상적인 조직을 제거하고 손상시키며 자연스러운 기능을 방해하기 때문에 절대 안전하지 않습니다. 게다가 전문 의료진이 관행을 수행하고 유지하게 되면, 합법성과 관행이 지속될 것에 대한 사회적 기대마저 생길 수 있습니다.

 

 

2030년까지 여성 할례를 철폐하려면 최소 10배 이상의 진전이 필요합니다

 

오늘날, FGM이 널리 행해지는 많은 국가의 15~49세 여자 청소년 및 여성들은 FGM을 인식하고 있으며 이 관행이 중단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2000년 중반 27%의 여자 청소년과 여성이 관행 중단을 옹호했으며, 2007년 44%가, 현재는 54%의 여자 청소년과 여성이 관행을 중단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유니세프는 이 청소년들과 함께할 때 더 빠르게 FGM을 근절할 수 있다고 생각하며, 이들의 역량을 강화해 젊은 세대의 인식을 변화시키고자 합니다. 또한 2018~2021년 유니세프 범분야 사업으로 '성평등(Gender Equality)'을 선정해 모든 분야에서 성평등을 실천하고자 노력합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