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설립이념

유니세프 설립이념 이미지

어린이가 살기좋은 세상은
모두가 살기좋은 세상입니다

MORE

역사

유니세프 역사 이미지

1946년 창립된 유니세프의 역사를 알아보세요

MORE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스토리

공지사항

세기의 연인, 오드리 헵번의 알려지지 않은 삶과 명언

2020.05.29

 

세기의 연인이자 20세기 대중문화의 아이콘

로마의 휴일(1953), 사브리나(1954),
티파니에서 아침을(1961), 샤레이드(1963),
마이 페어 레이디(1964)

 

지금까지도 아름다움의 대명사로 기억되고 추억되는 오드리 헵번(Audrey Hepburn).
그 아름다움 속 숨겨진 아픔을 알고 계신가요?

 







 

실제로 어린 오드리 헵번은 목숨이 위태로울 정도로 극심한 영양실조에 시달렸습니다. 산에서 튤립 구근을 캐 먹고, 전쟁터의 빈 집에서 상한 식재료들까지 먹어야 했던 어린 소녀.

 

오드리 헵번은 언제 폭격을 맞을지 알 수 없는 전쟁터 속 유니세프의 ?전신인 '유엔구제부흥사업국'를 만납니다.

 

이 직원들은 전쟁터의 어린이들에게 긴급구호 물자를 전달해주었습니다. 어린 오드리는 그 영양식을 먹고 꺼져가는 생명을 되찾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오드리 헵번은 전쟁이 끝나고 연기와 발레를 배워 배우가 된 이후에도 영양실조 후유증으로 인해 각종 만성 질병에 시달렸다고 합니다.

 

 

오드리 헵번은 화려한 배우로서의 길을 접고 어린 시절 유니세프에게 받은 도움을 전 세계 어린이에게 돌려주기로 결심합니다. 1988년, 유니세프의 국제 친선대사로 임명된 오드리 헵번은 어린이를 돕기 위해 전 세계를 여행했습니다.

 

전쟁이나 자연재해로 인해 어린이들이 고통받는 곳엔 오드리 헵번이 있었습니다. 유니세프 구호팀과 함께 수단, 케냐, 온두라스, 소말리아 등 12개 국가를 방문하여 영양실조 치료식, 식수, 백신, 치료제 등의 구호물품을 전달했습니다.

 

 

오드리 헵번이 유니세프와 마지막으로 간 곳은 800만 명이 굶주리고 있는 소말리아.

여정 내내 그녀는 온몸이 부서질 듯 아팠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막을 가로지르는 여정을 계속하며 목마름과 배고픔으로 죽어가는 어린이에게 아름다운 손길을 내밀었습니다. 

 

소말리아 방문 후, 병원을 찾은 오드리 헵번은 대장암 판정을 받았습니다. 큰 수술을 받았지만, 암세포가 몸 전체로 퍼진 상태여서 더 이상 손을 쓸 수가 없었습니다. 1993년 1월 20일, 오드리 헵번은 두 아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아름다웠던 생을 마감합니다.

 

유니세프 친선대사 오드리 헵번이 자녀에게 마지막으로 읽어줬던 시.

오드리 헵번의 아름다운 마음을 추억하며 그 일부를 옮겨봅니다.

 

 

 

 

 

 

오드리 헵번이 살아생전 남긴 말을 기억해 봅니다. “저는 유니세프가 전 세계 어린이를 위해 하는 일을 깊이 신뢰하며 감사하고 있어요. 유니세프는 전 세계 어린이에게 큰 희망이라는 건 제가 보장할 수 있어요. 세계 2차대전이 끝난 직후 유니세프의 도움을 받아 살아남을 수 있었기 때문이에요.”

 

오드리 헵번은 이제 여기 없지만, 세상과 작별하기 직전까지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던 그녀의 아름다운 마음은 유니세프가 여전히 이어가고 있습니다. 유니세프는 '차별 없는 구호'의 정신으로 인종·국적·성별과 관계없이 단 한 명의 어린이도 뒤처지지 않는 세상, 모든 어린이가 행복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오늘도 190여 개 나라 및 영토에서 일하며 가장 취약한 어린이에게 먼저 달려가고 있습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