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용 바로가기 링크

설립이념

유니세프 설립이념 이미지

어린이가 살기좋은 세상은
모두가 살기좋은 세상입니다

MORE

역사

유니세프 역사 이미지

1946년 창립된 유니세프의 역사를 알아보세요

MORE

후원자 참여

후원자 참여 이미지

유니세프 후원자님과
함께하는 다양한 활동

MORE

착한상품

착한상품 이미지

지구촌 어린이들에게 희망이
전해지는 착한상품

MORE

자원봉사

자원봉사 이미지

세계 어린이를 위해 활동하는 다양한 유니세프 자원봉사

MORE

뉴스

이전 다음
230/242
검색 전체보기 리스트형썸네일형
공지사항 게시판입니다.

(02/4/25) AFRICA MALARIA DAY

  • 2003.06.18
  • 조회수 : 8236

(02/4/11) The Global Child

  • 2003.06.18
  • 조회수 : 8217

(02/4/11) CHILDREN’S ROLE IN PEACE AND SECURITY

  • 2003.06.18
  • 조회수 : 8370

(03/5/27) 제9회 사랑의 맨발걷기대회

  • 2003.06.17
  • 조회수 : 10564

(03/5/15) 이봉주·김미순 부부 모유수유홍보대사 임명

  • 2003.06.17
  • 조회수 : 11433

(03/5/1) 제6차 아태 장관급 회의 참가

  • 2003.06.17
  • 조회수 : 9062

(03/4/28) 만화전시회 개최(어린이 권리 주제)

  • 2003.06.17
  • 조회수 : 9755

(03/4/24) 정동극장 페스티벌

  • 2003.06.17
  • 조회수 : 9765

(03/4/17) 유니세프 평양사무소 대표 간담회

  • 2003.06.17
  • 조회수 : 8906

(03/3/20) 앙드레 김, 유니세프 친선대사에

  • 2003.06.17
  • 조회수 : 9053
공지사항 게시판입니다.

(02/4/25) AFRICA MALARIA DAY

■ AFRICA MALARIA DAY 2002 ; FACTS AND FIGURES · Malaria kills over one million people each year, about 3,000 a day : the majority of victims are children under five years of age. · Malaria kills a child every 40 seconds. · Over 700,000 children under five will die needlessly from malaria this year. · At least 300 million people suffer from acute malaria each year. · Nine out of 10 cases occur in Africa South of the Sahara. · Malaria is continuing to spread in Africa. · The cheapest anti-malaria drug ? chloroquine ? is rapidly losing its effectiveness in almost all endemic countries. · Population movements, such as seasonal workers and refugees into malaria-endemic regions and countries, are causing major disease outbreaks and impacting on economies. · Malaria is a major killer of refugees and displaced persons in Africa. · Effective malaria control has already led to dramatic declines in malaria death rates in Asia. · Prompt and effective treatment of suspected malaria fever cases can significantly reduce malaria death-rates even more if the treatment can be administered in the home. · The wider use of insecticide-treated bednets may reduce episodes of illness by 50 per cent in areas of high transmission. · The cost of malaria control and treatment drains Africa’s economies. · Endemic countries have to use scarce hard currency on drugs, nets and insecticides. · Africa’s GDP today would be up to 31 per cent greater if malaria had been eliminated 35 years ago, according to estimates from a Harvard study. · Malaria-endemic countries are among the world’s most impoverished. · Malaria causes death, reduces the productivity of agriculture, affects tourism and external investment. · The spread of drug-resistant malaria is substantially raising the costs of treatment. Multi-national firms choosing the location of foreign investments shun regions with high malaria transmission rates. · With acute malaria a child may die within 24 hours without prompt and effective treatment. · In endemic countries, women are more likely to have malaria during pregnancy than at any other time. Pregnant women with malaria are more likely to develop anaemia, and with severe anaemia there is a higher risk of maternal death. · Infants born to mothers with malaria are more likely to have low birth weight ? the single greatest risk factor for death during the first month of life. - Attached - ■ COMMUNITIES ROLL UP THEIR SLEEVES TO ROLL BACK MALARIA - Home Based Management Initiative Saving Thousands of Children’s Lives Each Year GENEVA/NEW YORK, April 25, 2002 - In celebrating Africa Malaria Day, the United Nations Children’s Fund (UNICEF),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and other Roll Back Malaria partners have commended a new government-led initiative that is providing rapid, appropriate, effective and affordable malaria treatment to poor populations in some African countries. The Home Based Management approach to the treatment of malaria is a simple and effective initiative that is revolutionizing the treatment of malaria, putting knowledge and essential drugs into the hands of those who need them most - mothers, caregivers and neighbours. "Getting the right drugs quickly to sick children would save many of the nearly one million lives lost each year to malaria," said Carol Bellamy, Executive Director of UNICEF. "But for most African children ? who are the main victims of this devastating disease - the drugs are either not available, not affordable or not effective." Home Based Management has been tried in selected areas in several African countries with good results. In Ethiopia, the provision of basic training and simple antimalarial drugs to mothers to treat their sick children at home reduced under-five mortality by 40 per cent. In Nigeria, pre-packaging of anti-malarial drugs, with the correct dose for the age of the child, was shown to double the proportion of children who received proper treatment. Combining prompt treatment with preventive measures such as insecticide treated nets (ITNs) will result in an even greater number of lives saved. In many countries ITNs have been shown to reduce childhood mortality by up to 25 per cent, and reduce malaria cases by about 50 per cent. Uganda is leading the way with a Home Based Management programme that has been tested in three districts and is being launched as its official ’National Treatment Policy for Malaria’ on April 25, Africa Malaria Day. Uganda is one of the first countries to introduce a national policy for the home management of malaria. There are plans to expand Home Based Management in other malaria-endemic countries in Africa, starting in Burkina Faso, Ghana, Nigeria and Zambia. But countries will need the political commitment and additional resources to take such strategies to a national scale.

(02/4/11) The Global Child

■ Who Is The Global Child? (Updated April 2002) There are 2.1 billion children in the world, accounting for 36% of the world’s population. Some 132 million children are born each year. Globally, 1 in 4 children lives in abject poverty ? in families with income lower than $1 a day. In developing countries, 1 in 3 children live in abject poverty. One of every 12 children dies before they reach five, mostly from preventable causes. ■ Of every 100 children born in 2000: · 53 were born in Asia (19 in India, 15 in China) · 19 were born in sub-Saharan Africa · 9 were born in Latin America and the Caribbean · 7 were born in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 5 were born in the Eastern Europe, CIS and Baltic States · 7 were born in the industrialized nations of Western Europe, USA, Canada, Israel, Japan, Australia and New Zealand. If social conditions remain unchanged, the following will most likely be their fate: ■ Birth registration The births of 40 out of every 100 will not be registered. These children will have no official existence or recognition of nationality. ■Immunization 26 of every 100 will not be immunized against any disease. ■ Nutrition 30 will suffer from malnutrition in their first five years of life. Only 46 will be exclusively breastfed for the first three months of life. ■ Water and Sanitation 19 will have no access to clean drinking water. 40 will live without adequate sanitation. ■ Schooling 17 of the children will never go to school. Of these, 9 will be girls. Of every 100 who do begin school, 25 will not reach the fifth grade. ■ Child labour 1 of every 5 children between the ages of 5 and 14 in the developing world will work. Half of those who work will do so full time. 9 of the 24 children born in Africa will work. 11 of the 53 children born in Asia will work. 1 of the 8 born in Latin America will work. ■ Life expectancy These children will live to an average of 63 years. In the industrialized world, they will live 78 years. In the 45 countries most affected by HIV/AIDS, their average life expectancy is 58 years. In Botswana, Malawi, Mozambique, Rwanda, Zambia, and Zimbabwe ? countries heavily affected by HIV/AIDS - life expectancy is less than 43 years. March 2002. Sources: ILO Child Labour Statistics; UNICEF, The State of the World’s Children, 2002; UN Population Division.

(02/4/11) CHILDREN’S ROLE IN PEACE AND SECURITY

■ CHILDREN’S ROLE IN PEACE AND SECURITY TO BE FOCUS OF GLOBAL CONFERENCE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Special Session on Children, Postponed in September, Brings World Leaders Back to New York Eight Weeks from Today GENEVA / NEW YORK, 13 March 2002 ? Eight weeks from today world leaders will gather in New York City for a major conference focused on global progress for children and the key role that investment in children can play in building global peace and security, the United Nations announced today. Originally scheduled to take place in September 2001 but postponed following the attacks in New York City and Washington, the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Special Session on Children is expected to bring at least 60 Heads of State and Government to New York for three days 8-10 May. The Special Session, an end-of-decade follow-up to the 1990 World Summit for Children, will present world leaders with a detailed review of what has been achieved for children and what has not been achieved. The Special Session is expected to focus on how investment in children’s education, health, and protection contributes to global stability and peace. The Special Session on Children will conclude with the adoption of a new set of global goals focused on children and an action plan to reach them. □ Why Children In June 2001, in anticipation of the original meeting date, United Nations Secretary-General Kofi Annan issued a progress report detailing what had been done toward the goals set in 1990 and what had been left undone. Entitled “We the Children,” the report contains information from 135 national-level reviews, comprising the most comprehensive picture ever assembled of the global child. It has since been updated to reflect even more recent data. “The world has fallen short of achieving most of the goals of the World Summit for Children,” wrote the Secretary-General, “not because they were too ambitious or were technically beyond reach. It has fallen short largely because of insufficient investment.” The issue of how and why to invest in children has taken on greater significance since last September. Among the many measures needed to improve global stability and security, a consensus has grown that any such efforts must begin with building a world fit for children. “I cannot imagine a truly better world that does not have at its foundation civilized treatment for up and coming generations,” said Carol Bellamy, Executive Director of the United Nations Children’s Fund (UNICEF). “Quality basic education for all children, decent health care, opportunities for positive participation in society, and protection from exploitation ? these are basics that in too many places, for too many children, remain distant dreams.” “When nations have committed themselves to real investment in children, and made those investments in ways that promote the rights of children, real progress in human development has been achieved,” Bellamy added. “Where children’s rights have been given only lip service and investments have been minimal, societies continue to struggle.” □ Challenges Facing Children Today There are 2.1 billion children in the world, accounting for 36% of the world’s population. Some 132 million children are born each year. Globally, 1 in 4 children lives in abject poverty ? in families with income lower than $1 a day. One of every 12 children dies before the age of five, mainly from preventable causes. According to statistics assembled for the Secretary-General’s report, “We The Children,” of every 100 children born today: · The births of 40 will not be registered at all. · 26 will not be immunized against any disease. · 19 will have no access to clean drinking water. · 30 will suffer from malnutrition in the first five years of life. · 17 will never go to school. Of these, 9 will be girls. · And of every 100 who begin 1st grade, only 25 will reach the 5th grade. “We have the resources and the knowledge to overcome these challenges,” Ms. Bellamy said. “Our aim at the Special Session is to convince world leaders that investing in children is their number one responsibility ? and that investing in children is the only lasting strategy for reducing poverty, stopping AIDS, and avoiding conflict.” Ms. Bellamy noted that the Special Session on Children falls between two major gatherings on global development ? the International Conference on Financing for Development, which takes place next week in Mexico, and the World Summit on Sustainable Development in South Africa later this summer. She said investment in children would be high on the agenda of both, “and appropriately so.” “We must never forget that we are our own keepers,” Bellamy said. “History will judge us harshly if we refuse to use our knowledge, our resources and our will to ensure that each new member of the human family arrives into a world that honours and protects the invaluable, irreplaceable years of childhood.”

(03/5/27) 제9회 사랑의 맨발걷기대회

■ 이라크 어린이를 위한 평화의 행진 - 제9회 유니세프 사랑의 맨발걷기대회 유니세프한국위원회(회장 玄勝鍾)는 교보생명(회장 愼昌宰)과 함께 5월31일 오후 2시 남산 백범광장에서 제9회 유니세프 사랑의 맨발걷기대회 - ’이라크 어린이를 위한 평화의 행진’을 개최한다. 남산순환로 3.5km를 맨발로 걷게 되는 이 행사는 전쟁으로 고통 받는 이라크 어린이를 돕기 위한 것으로서 현대홈쇼핑, 조흥은행, HSBC가 협찬하고, 한국스카우트연맹이 후원한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 살아가는 전세계 어린이들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 해마다 사랑의 맨발걷기대회를 개최해 왔으며, 올해 대회에는 최근의 이라크 사태와 관련,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다채로운 행사를 마련할 예정이다. 식전 행사로는 청소년 연합 댄스동아리의 댄싱공연, 아카펠라 공연이 있게 되며, 개회식에 이어 참가자들이 함께 참여하는 평화의 박 터뜨리기 행사 등이 진행된다. 또한, 걷기대회 구간에는 이라크 어린이의 실상을 생생히 보여주는 사진 40점이 전시된다. 출발선부터 300미터 구간은 맨발로 걷는 ’맨발구간’으로 지정되며, 나머지 구간은 원하는 사람에 한해 맨발로 걷게 된다. 맨발로 걷는 의미는 신발 조차 없이 살아가는 최빈국의 가난한 어린이들을 생각하자는 뜻에서이다. 걷기대회에는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참가비는 어린이/청소년(중.고생) 4천원, 성인 5천원이며 가족단위로 참석할 때는 한 가족 당 1만원이다. 참가비를 비롯한 모든 대회 수익금은 이라크 어린이를 위한 기금으로 쓰여진다. 또한, 참가자 전원에게 티셔츠와 물병 등 기념품을 제공하고, 3시간에 해당하는 자원봉사 확인증을 발부해 준다. ■ 행사 개요 1. 행사명 : 이라크 어린이를 위한 평화의 행진 (제9회 유니세프 사랑의 맨발 걷기 대회) 2. 행사개요 · 일시/장소 : 2003. 5. 31(토) 14:00 - 17:00 / 남산 순환로(백범 광장 → 국립극장앞 약 3.5Km 구간) · 주최 : 유니세프한국위원회, 교보생명 · 후원 : 한 국스카우트연맹 · 협찬 : 현대홈쇼핑, 조흥은행, HSBC · 참가대상 : 지구촌클럽 및 스카우트 대원, 일반학생, 일반인 약 3천명 · 참가비 : 학생 4,000원, 성인 5,000원 가족단위 10,000원 · 참가신청 : 단체는 (02)735-2298 로 사전에 전화 신청(참가비 온라인 입금), 개인은 행사 당일 현장에서 신청 · 입장시간 : 5월 31일 오후 13:40까지 남산 백범 광장 집결(서울 힐튼호텔 맞은편) 3. 일 정 · 식전행사( 14:00 - 14:30) ; 아카펠라, 사물놀이, 댄싱 공연 · 개회식 (14:30 - 15:00) ; - 인사말 / 기금전달식 / 내빈 소개 / 구간 안내 - 평화의 박 터트리기 - 출발 선언 · 사랑의 맨발걷기(15:00 - 16:40)

(03/5/15) 이봉주·김미순 부부 모유수유홍보대사 임명

■ 이봉주, 김미순 부부, 엄마 젖을 홍보하는 사절이 되다. - 5월 21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의 모유수유 홍보대사에 임명 유니세프한국위원회(朴東銀 사무총장)는 5월21일 수요일 오전 11시에 한국위원회 사무실에서 마라토너 이봉주 선수(삼성전자 육상단 소속) 부부를 모유수유 홍보대사로 임명한다. 이봉주, 김미순 부부는 지난 2월21일 건강한 아들을 출산한 뒤 계속 모유수유를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모유수유를 권장하는 유니세프 사업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힘으로써 아들 우석이가 출생 3개월 되는 21일에 모유수유 홍보대사에 임명되게 되었다. 한국위원회의 모유수유 홍보대사 임명은 2001년 채시라, 김태욱 부부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이며, 앞으로 이봉주, 김미순 부부는 모유를 먹고 건강하게 자란 우석이와 더불어 모범적인 모유수유 실천 및 홍보가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임명식에는 한국BFHI 위원회의 위원, 채시라.김태욱 前 모유수유 홍보대사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 이봉주, 김미순 부부의 모유 수유기 이들 부부가 모유만을 먹여 아기를 키우기로 결심한 것은 우석이가 태어나기 전부터이다. 주변의 많은 엄마들로부터 모유수유의 경험을 전해 듣고 모유수유의 장점에 대해 많이 듣고 보아 온 부인 김미순 씨는 출산 전부터 태어날 아기에게 모유를 먹이기 위한 준비를 해왔다고 한다. 모유로 아기를 키우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는 것이 김미순 씨의 생각이다. ◇ 모유수유 포스터 촬영으로 활동 시작 이봉주, 김미순 부부는 21일 모유수유 홍보 포스터 제작을 위한 촬영으로 시작으로 홍보대사 활동에 나선다. 이들 부부를 모델로 한 포스터 촬영은 사진작가 김중만 씨가 맡을 예정이며, 제작된 포스터는 전국의 병원과 보건소, 산후 조리원 등에 보급된다. ◇ 모유수유 홍보 대사란 : - 모유수유는 산모 뿐 아니라 남편을 비롯한 가족들의 협조와 동의가 필요한 일이다. 따라서,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화목한 가정을 이루고 아기를 모유로 키우는 사회 유명인사 가족을 모유수유 홍보대사에 임명하여 일반인들이 따를 수 있는 모범으로 삼고, 국내의 낮은 모유 수유율을 선진국 수준으로 높이기 위해 2001년 세계 최초로 모유수유 홍보대사를 임명하였다. - 2001년 8월 최초의 모유수유 홍보대사가 된 채시라·김태욱 부부는 실제 젖을 먹이는 1년 동안 다양한 매체에 출연하여 모유의 장점을 홍보하는 한편 강연을 통한 모유수유 홍보, 유니세프 행사 참여 등으로 유니세프의 모유수유사업을 지원하였다. - 홍보대사는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서 주관하는 기금모금 행사 및 모유수유 관련행사에 참여하고, 모유수유 홍보를 위해 모델로 활동하는 한편 자신이 접촉하는 여러 매체를 통해 모유수유의 장점을 홍보하여 모유수유에 대한 일반인의 관심을 높이고 모유수유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는 임무를 맡게 된다. 또한, 모유대체 식품(분유, 이유식, 보충식 등)의 광고에 모델로 출연하지 못하는 의무를 갖게 된다. ◇ 유니세프한국위원회의 모유수유 사업 : - 모유수유 권장사업은 ’아동의 권리보호’, ’긴급구호’, ’기금모금’, ’세계교육’ 등과 함께 한국위원회가 펼치고 있는 주요사업 중 하나이다. - 모유수유 권장을 위해 ’아기에게 친근한 병원’(2003년 현재 전국 24개 병원 및 조산원, 1993년~) 임명, 연 2~3회 ’성공적인 모유수유를 위한 의료요원 교육’ 실시, 인터넷(www.unicef.or.kr/bfhi)을 통한 ’모유수유상담’ 활동을 하고 있다.

(03/5/1) 제6차 아태 장관급 회의 참가

■ 제6차 동아시아·태평양 장관급 회의(5.5~7, 발리)에 우리나라 이상돈 군, 지역 아동 대표로 참가 오는 5월5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제6차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장관급 회의(6th East Asia and Pacific Ministerial Consultation)’에 동아시아 태평양 지역 아동대표단의 일원으로 이상돈 군(서울 이수중3년)이 참석한다. ’제6차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장관급 회의’는 HIV/AIDS퇴치와 예방, 어린이 착취 및 매매에 대한 대처 및 방지, 신생아·모성 사망률 감소, 영양실조율 감소 등을 중점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이상돈 군과 15개 국에서 참가하는 20명의 아동·청소년 정부 대표들은 아동·청소년의 이해 관계와 직결되는 문제에 대해서는 다른 어른 참석자들과 동일한 발언권을 가지며 아동의 의견도 향후 <발리선언문(Bali Declaration)> 채택 시 동등하게 고려될 것이다. 이상돈 군은 이번 회의를 위한 준비회의(방콕)에 참여한 바 있다. 이번 회의에는 메가와티 인도네시아 대통령, 캐롤 벨라미 유니세프 총재가 개막 인사를 하게 되며, 한국을 비롯한 중국, 북한, 오스트레일리아 등 20여 개 국 대표단이 참가할 예정이다. ※ 장관급회의 의미 : 2002년 5월 유엔아동특별총회(UN General Assembly Special Session for Children)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된 결과 문서(<어린이가 살기 좋은 세상; A World Fit for Children>)의 실현을 위해 국가별 10개년 계획 수립 및 이행계획을 범지역별 논의 <참가배경> - 2001.4.23~26 제1차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아동·청소년 포럼 / 태국 좀티엔 포럼에서 선발된 6명의 아동·청소년 대표가 2001년 5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제5차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장관급 회의’에 포럼의 결과 발표 → 각 국 장관들은 이를 반영하여 "지역 아동·청소년들의 권고사항에 대해 실제적인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는 내용을 <베이징 선언문(Beijing Declaration)> (결과문서)에 제시함 - 2001.7.23~27 제2차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아동·청소년 포럼 / 라오스 비엔티안유엔아동특별총회의 부대 행사인 아동포럼에 참가할 6명의 지역 대표 선발 - 2002.5.5~7 아동포럼 / 미국 뉴욕 유엔아동특별총회의 결과 문서인 <어린이가 살기 좋은 세상: A World Fit for Children>의 주요 논점을 논의하고 목표 달성을 위한 국제적인 행동계획과 제언에 대한 초안을 작성하였고, 유엔아동특별총회 본회의에 참석할 아동 대표 2명 선발 - 2002.5.8~10 유엔아동특별총회 / 뉴욕 유엔본부 1990년 세계아동정상회담(World Summit for Children) 이후 지난 10년 간의 아동복지 분야의 성과를 검토하고, 앞으로 성취해야 할 목표와 이를 위한 행동계획을 채택(결과 문서 ’어린이가 살기 좋은 세상’). 아동포럼에서 선발된 아동 대표 2명이 아동포럼 결과를 발표 - 2002.12.9~13 제3차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아동·청소년 포럼 개최 / 서울 포럼에서 선발된 아동·청소년 대표 5명(중국, 일본, 라오스, 피지, 한국 각 1명)이 2003년 2월 태국 방콕에서 열린 ’제6차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장관급 회의 준비회의’에 참가 - 2003.2.12~14 제6차 동아시아태평양 장관급 회의를 위한 준비회의 / 방콕 장관급 회의의 의제와 발리선언문 초안 작성을 위한 위원회 회의에 참가 - 2003.5.5~7 제6차 동아시아태평양 장관급 회의를 위한 준비회의 / 방콕<끝> ※ 이상돈 군과 함께 유니세프한국위원회 김채영 교육담당관이 참가하며, 한국 정부에서는 외교통상부, 보건복지부에서 3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03/4/28) 만화전시회 개최(어린이 권리 주제)

■ 5월 어린이 달을 맞아, 유니세프와 만화, 어린이 권리가 함께 하는 특별한 전시회가 열립니다!! - 유니세프한국위원회, 한국만화가협회와 세계 어린이를 위한 협약 맺고 아동권리 만화전 개최 유니세프한국위원회(사무총장 朴東銀)와 한국만화가협회(회장 신문수)는 오는 5월2일부터 8일까지 현대백화점 미아점에서 ’유니세프 기금 마련 만화 작품전 - 함께 사는 세상, 어린이가 행복한 세상’을 주제로 협회 소속 회원들이 그린 만화를 전시한다. 이에 앞서 5월1일 11시에 한국위원회 사무실에서 아동의 권리 증진을 위한 상호 협력을 내용으로 두 기관은 협약식을 갖는다. (협약 내용 아래) 한국만화가협회는 1968년 설립된 이래 만화 창작의 자유를 수호하고 우리 만화 문화를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발전시키는 작업을 주도해 왔으며, 현재 정예 만화 작가 500여 명이 회원으로 등록되어 있다. 유니세프는 어린이의 생존, 보호, 발달, 참여의 권리를 실현하기 위해 일하는 유엔 기구로서 현재 162개 개발도상국에서 어린이 영양과 보건, 기초 교육, 식수와 환경 위생, 어려운 처지의 어린이 보호, 긴급 구호 등의 사업을 펼치고 있다. ○ 아동의 권리를 주제로 한 전시회 (사인회, 작품판매) 고바우 김성환 화백, 이두호, 고우영 등 한국만화가협회 소속 유명 작가 약 50인의 만화 작품은 어린이의 권리(영양, 교육, 차별, 인신매매, 노동, 학대, 보호)를 주제로 각기 개성 있는 작품을 보여준다. 또한 5월5일 오후1시에는 인기 만화작가 이진주 씨의 사인회를 갖는다. 모두 원본 작품인 이번 전시물은 현장에서 구매할 수도 있다. 일부 작품을 제외한 예상 구매가격은 30~50만원 선이다. 작품 판매금액은 모두 이라크 어린이를 돕기 위한 유니세프 기금으로 사용된다. ※ 출품작가 명단 : 강일구, 고우영, 권영섭, 권혁준, 길문섭, 김동화, 김마정, 김 박, 김 삼, 김성환, 김우영, 김원빈, 김 진, 박기소, 박기정, 박기준, 박수동, 사이로, 서서영, 신동헌, 신명환, 신문수, 신영식, 안세희, 안수길, 안중규, 염진아, 오 룡, 오세호, 윤승운, 윤영옥, 윤준환, 이두호, 이로마, 이소풍, 이정문, 이진주, 이해광, 이향원, 전창진, 정연식, 조관제, 조득필, 조원행, 지성훈, 최경탄, 한재규, 한희작, 허 어, 황중환 (이상 50인) ○ 5월1일 협약식 - 일시 : 2003년 5월 1일 (목) 오전 11시 - 장소 :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종로구 창성동 소재) - 참석 : 한국만화가협회 신문수 회장, 유니세프한국위원회 朴東銀 사무총장 - 목적 : 만화를 통한 어린이 권리 홍보와 기금모금 - 내용 : ① 기간: 2003년 5월 ~2006년 4월 ② 연 1회 어린이 권리 홍보와 기금마련 위한 만화 작품전 개최 ③ 기타 각종 사업과 행사 시 상호 협조

(03/4/24) 정동극장 페스티벌

■ It’s a small worl ... 2003-04-24 정동극장에서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공동으로 오는 5월3일(토)부터 5일(월)까지 3일 동안 서울시민과 주한외국인을 위한 무료문화행사의인 이라크어린이 돕기 자선 페스티벌 "It’s a small world"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서 각 나라의 먹거리, 토산품 판매 등을 통한 수익금은 이라크 어린이 돕기 기금으로 사용된다. 이번 자선문화행사는 작년에 이어 2회째로 열리는 것이다. ■ 개요 - 행사명 : 정동극장 봄 자선문화행사 "It’s a small world"(작은지구축제) - 일시 : 2003년 5월 3일 (토) ~ 5월 5일 (월) 12:00 ~ 19:00 - 장소 : 정동극장 야외마당 (쌈지마당) - 주최 : 정동극장, 유니세프한국위원회 - 내용 : 일자별로 대륙의 날을 정하여 해당 대륙에 속하는 나라의 문화 및 공연, 토산품, 먹거리를 소개 · 5월 3일 : 유럽의 날 · 5월 4일 : 북 남미아메리카의 날 · 5월 5일 : 아시아의 날 ※ 특별이벤트(5/5) · 둘리 만화가 김수정 씨와 함께 하는 둘리캐릭터 사인회 · 각국 전통의상 테디베어 인형 전시 및 판매 · 일본전통의상 체험 - 입장료 : 무료 - 협찬 : 삼성전자, 한국 코카콜라(주), 미치코런던(주) - 문의 : 정동극장 (02)751-1500 ■ 일정별 프로그램 - 5월 3일(토) 유럽의 날 · 전통공연: 프랑스 마임, 스페인 플라멩고, 스위스 요들송, 스코틀랜드 전통춤 · 지구축제 음식전 풍물전: 유럽전통 음식 판매, 유럽전통 토산품 전시 및 판매 - 5월 4일 (금) 북,남미 아메리카의 날 · 전통공연: 아르헨티나의 살사댄스, 잉카 엠파이어, 까포에라, 벨라댄스 · 지구축제 음식전 풍물전: 북남미 전통음식 판매, 북남미 전통 토산품 판매 - 5월 5일 (월) 아시아의 날 · 전통공연: 사물놀이, 한국무용, 인도전통춤 · 지구축제 음식전 풍물전: 아시아 전통음식 판매 및 전시, 아시아전통 토산품 판매 <끝>

(03/4/17) 유니세프 평양사무소 대표 간담회

■ 유니세프 평양사무소 대표 간담회 ... 2003-04-17 4월16일에 있었던 북한 유니세프 평양사무소 리처드브라이들 대표의 간담회(Press Briefing, 04/16/2003, Mr. Richard Bridle, UNICEF Pyongyang Representative) 내용을 아래와 같이 요약합니다. (ⓒThe Korean Committee for UNICEF) 유니세프의 올해 사업 예산은 1,200만 달러입니다. 지금까지 유니세프한국위원회의 지원액 40만 달러를 포함하여 170만 달러의 예산을 확보했을 뿐입니다. 이 사업비는 6~7월이면 바닥이 날 것입니다. 북한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백신과 필수의약품과 영양실조 치료용 식량입니다. 특히 약 7만 명의 중증 영양실조 어린이에게 공급할 치료용 식량이 필요합니다. 지원은 비단 식량뿐만 아니라 설사, 폐렴과 같은 질병 치료, 식수 및 위생 환경 개선 등의 전반적인 부문에서 요청됩니다. 세계 어느 나라보다 북한은 대한민국과 밀접하게 관련이 되어 있으므로 대한민국과 정기적인 연락망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번 방한은 유니세프 평양사무소와 대한민국 정부 및 시민 단체간의 관계 조정을 위한 것입니다. 방한 중에는 외교통상부와 통일부, 각 정당, 대한적십자사, 기타 시민단체 등을 만났습니다. 최근 유니세프는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북한지원을 위해) 50만 달러 어치의 지원을 받았고, 유니세프한국위원회로부터는 작년의 30만 달러에 이어 올해는 40만 달러를 지원 받습니다. 저는 대한민국이 북한에 대한 양자간의 지원뿐만 아니라 유엔기구를 통한 다자간 지원을 계속해 줄 것을 요청합니다. 최근 한국 정부는 세계식량계획(WFP)과 세계보건기구(WHO)에 대한 지원을 늘렸고, 이는 한국 정부의 유엔기구에 대한 신뢰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북한에서의 인도주의적 지원 활동의 성과는, 2002년 영양조사 결과, 1998년보다 영양실조율이 작게는 1/3에서 1/2까지 줄어든 것을 보면 확실히 알 수 있습니다. 북한에 대한 지원이 시작된 이래 아직까지는 인도주의적 지원 활동에만 그쳤으며, 경제를 회생시킬만한 개발이나 사회간접자본에 대한 지원은 없었습니다. 현재 상황이 어려운 곳은 특히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남부 아프리카, 이디오피아, 북한 등이며 북한은 이들 나머지 지역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현재 북한에 대한 식량지원저장량이 9~10월이면 바닥이 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언제 유니세프가 북한에 대한 지원을 시작했는지? 북한에 대한 지원은 1985년 시작되었으며, 프로그램은 방콕에 있는 유니세프 사무소에서 운영하였습니다. 1997년 평양사무소가 설치되었습니다.저는 3번째 유니세프 평양사무소 대표입니다. - 북한 상황의 추이는? 1998년 북한의 상황은 세계 최악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정부 통계에 따르면 1993년부터 1998년까지 영아사망률은 1000명당 14명에서 24명으로, 어린이 사망률은 27명에서 50명으로 늘었습니다. 북한 정부는 2004년과 2006년에 후속 영양 조사를 실시할 것을 약속하였습니다. - 북한 핵 문제가 북한에 대한 지원에 어떤 영향을 주었는지? 복잡하고 다양한 사회요인 중에서 어느 한 요인으로 인해 어떤 영향이 있었다고 구체적으로 얘기하기는 어렵습니다. 기부하는 기구나 단체는 본래 인도주의적 지원을 하는데 뚜렷한 목적이 있기 때문에 특별한 영향이 있었다고 얘기하기는 어렵습니다. 지원이 필요한 다른 지역(국가)들과의 일종의 경쟁적 요인은 있었다고 봅니다. - 얼마 전 WFP의 제임스 모리슨 총재가 북경에서 가진 기자 회견에서 북핵 문제가 북한에 대한 지원에 영향을 주었다고 얘기를 했는데? 제임스 모리슨 총재의 기자회견 이후 상황은 향상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명확한 대답은 힘듭니다. - 통계 조사로 보면 상황은 나아진 것 같은데 왜 지원이 필요한지, 현장 상황과 곁들여 얘기를 하면? 인도주의적 지원 뿐만 아니라 개발, 사회간접자본 확충에 대한 지원도 필요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인도주의적 지원이 끊임없이 계속되어야 할 것입니다. 지원 분야와 내용은 그 때 그때마다 변할 수 있습니다. 전반적으로 지원을 요청한 예산은 지난 2001년, 2002년, 2003년으로 접어들면서 점차 줄어든 추세입니다. 세계식량기구(WFP)는 올해 북한에 120만 톤의 쌀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하고 50만 톤의 지원을 요청했으며, 이중 2주 전까지 36만 톤이 확충되었습니다. 식수와 환경 위생 부문은 1998년 이후 향상이 없었습니다. 지속적인 지원이 없으면 상황은 악화될 것입니다. 지원 활동은 개발 활동으로 발전해야 하여 인도주의적 지원 활동의 수준을 벗어나야 합니다. - 현재 국내에는 이라크 지원에 대한 분위기가 높다. 북한에 대한 지원과 비교하여 어느 쪽에 대한 지원이 더 중요하다고 보는가, 또 북한을 지원해 달라고 어떻게 설득하겠는가? 어떤 어린이도 다른 어린이보다 덜 중요하거나 더 중요하지도 않습니다. 도움이 필요한 모든 어린이와 사람들을 돕기 위해서는 조화로운 지원 활동이 필요합니다. - 지원이 줄어든 구체적인 이유는, 이 현상은 일시적이라고 보는가? 일시적이기를 바랍니다. 지원 활동은 제로섬 게임이 아닙니다. 이 곳에 지원을 하면 저 곳에는 지원을 할 수 없게 되는 것이 아닙니다. 각 정부의 예산 중에 인도주의적 지원을 위한 부분은 상당이 적습니다. 가장 많은 지원을 하는 나라도 GDP의 1% 정도만 지원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 북한 사업의 모니터링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 직접 현장을 방문을 통해서 이뤄집니다. 현장에는 지원한 물품이 도착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가기도 하고 기술적인 지원을 하기 위해 가기도 합니다. 이 외에도 세계식량계획(WFP) 북한 사무소의 모니터링 시스템은 내가 23년간 유니세프에서 일하면서 봐 온 중에 가장 훌륭하다고 느꼈습니다. - 북한 내 지역에 대한 접근 제약은 어느 정도인지? 세계 어느 곳이든지 모니터링을 하러 마음대로 갈 수 있는 곳은 없을 것입니다. 북한도 마찬가지입니다. 다른 곳에서 적용하는 원칙을 북한에 대해서도 똑같이 적용했으면 합니다. 지금까지 어디를 가겠다고 해서 특별히 저지를 받은 적이 없습니다. 그저 겨울에 눈으로 도로 사정이 매우 좋지 않았을 때 안정상의 이유로 가지 않았으면 하는 권고를 받은 적은 있습니다. - 현재 대한민국에서 많은 단체들이 현물로 북한을 직접 지원하고 있는데 왜 유니세프에 현금 지원을 해야 하는가? 유니세프를 통한 지원이 가장 효율적이기 때문입니다. 유니세프는 세계적인 물류 확충 시스템을 가지고 있습니다. 1달러로 유니세프가 구입한다면 한국에서 구입하는 것보다 3~4배는 더 많이 살 수 있습니다. 또한 유니세프는 북한에 상주하고 있으며 상황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가능합니다. 유니세프나 NGO나 양 쪽이 함께 북한에서 활동할 수 있습니다. 어느 한 쪽이 어느 한 쪽의 몫을 빼앗아가는 관계는 아닙니다. 대한민국 정부는 올 해 210만 달러를 유니세프에 기부하였습니다. 대한민국은 유니세프가 전세계에서 사업을 진행할 때 필요한 물자들을 구입하는 세계 여러 나라 중 금액에서 1,080만 달러로 10번 째에 해당합니다. 대한민국이 유니세프에 더 많이 기부하면 유니세프는 대한민국에서 더 많은 물품을 구입할 수 있게 된다고도 얘기할 수 있습니다.<끝> ※ 참고 - 유니세프한국위원회가 북한에 지원한 기금은 1996년부터 2002년까지 총 1,895,430 불(USD)입니다. 앞서 ’작년에 지원한 30만 불’의 의미는 2001년도에 모금한 기금을 2002년에 보내기 때문에 ’작년’이라고 하였으며, 2002년 모금한 기금 중 북한에 보낸 기금은 40만 불입니다. - ⓒ The Korean Committee for UNICEF

(03/3/20) 앙드레 김, 유니세프 친선대사에

■ 앙드레 김,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친선대사에 임명 3월21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정기총회 개최 유니세프한국위원회(회장 玄勝鍾)는 3월21일 정기총회에서 유니세프한국위원회 문화예술부문 특별대표로 활동해 온 앙드레 김을 친선대사로 임명하였습니다. 이번 임명은 그간 앙드레 김 특별대표가 세계 어린이를 위해 기여한 바를 인정하고 보다 더 적극적인 활동을 기대한다는 취지에서 임명된 것입니다. 이로써 유니세프한국위원회의 친선대사는 안성기(영화배우), 박완서(소설가), 정명화(첼리스트)를 포함하여 모두 4명이 됩니다. ⓒ 유니세프한국위원회 * 앙드레 김 친선대사의 활동 - 2000년 12월 유니세프한국위원회 패션부문 특별대표 임명 - 유니세프 자선의 밤 특별 자선패션쇼 개최 94년12월, 96년12월, 2000 년12월, 2001년12월, 2002년5월(어린이를 위한 월드컵/세계평화아동축제 기념 자선패션쇼) - 2003년 3월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친선대사 임명 * * *

후원하기